부산시교육청, '사용빈도 多' 특별교실에도 공기정화장치 설치 예정
부산시교육청, '사용빈도 多' 특별교실에도 공기정화장치 설치 예정
  • 유채연
  • 승인 2019.01.11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세먼지 대책의 일환...공기순환기 장·단점 파악 후 확대 설치할 것"
ⓒ SBS 뉴스 화면
ⓒ SBS 뉴스 화면

[교육정책뉴스 유채연 기자] 부산시교육청이 특별교실에도 공기정화장치를 설치하기로 했다. 

부산시교육청은 10일 "학교에서 사용 빈도가 높은 특별교실에 대해서도 올해부터 공기정화장치를 설치한다"고 밝혔다.

시교육청은 해가 갈수록 증가하는 고농도 미세먼지로부터 학생들의 건강을 보호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모든 공·사립 유·초·중·고·특수학교에 공기정화장치를 설치하고 있다. 지난해 유·초·특수학교의 모든 보통교실에 공기정화장치 설치를 완료했으며 중·고등학교 보통교실의 경우 올해 상반기 중 설치를 완료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2020년 이후 추진할 예정이었던 특별교실에 대한 공기정화장치를 1년 앞당겨 설치하기로 했다. 
 
올해는 5개 초등학교, 4개 중학교, 5개 고등학교 등 14개 학교의 특별교실 각 2실, 모두 28개실에 공기순환기를 시범 설치한다. 42개 유치원, 173개 초등학교, 43개 중학교, 26개 고등학교, 8개 특수학교, 2개 각종학교 등 294개 학교의 특별교실 1243실에는 공기청정기 1766대를 설치한다. 이들 학교의 특별교실 공기정화장치는 올해 2월까지 설치를 완료하기로 했다.

변용권 학교생활교육과장은 "특별교실은 보통교실 보다 면적이 넓은 경우가 많아 공기순환기를 시범 설치한다"라며 "앞으로 공기순환기의 장·단점을 파악학고 효과성을 검증해 확대 설치함으로써 미세먼지로부터 안전하고 쾌적한 학교를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고 설명했다.
 
한편 공기정화장치는 공기 속의 먼지나 매연 등을 제거하는 장치로 공기순환기, 공기정화기, 공기청정키트 등을 모두 포괄한다. 이 가운데 공기순환기는 기계식 환기장치와 미세먼지 필터가 부착돼 오염된 실내 공기뿐만 아니라 외부 공기를 정화할 수 있다. 공기청정기는 오염된 실내 공기를 정화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