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민상담은 부담없는 또래 친구에게...", 경남도교육청 '또래상담실' 운영
"고민상담은 부담없는 또래 친구에게...", 경남도교육청 '또래상담실' 운영
  • 이채원 기자
  • 승인 2019.03.16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같은 눈높이에서 상담 진행해 갈등 조정"
ⓒ연합뉴스
ⓒ연합뉴스

[교육정책뉴스 이채원 기자] 경남도교육청이 올해 도내 초·중·고등학교 495곳이 또래상담 제도를 운용한다고 16일 밝혔다.

또래상담은 각 학교에 '친구사랑 동아리'(또래상담반)를 지정해 운영하고, 또래상담자를 10명 안팎으로 지정해 같은 학교 학생의 고민 등을 상담해주는 제도이며, 또래상담자로 지정된 사람은 대면·사이버 또래상담뿐 아니라 학교폭력 예방 캠페인 등의 활동을 실시한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또래상담자들은 학교생활에 어려움을 겪는 학생을 같은 눈높이에서 상담해주고 갈등을 조정하는 역할을 하며, 학교폭력 예방 등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며 "하반기에는 또래상담 운영 우수 사례를 발굴해 시상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