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일자리재단, '식품안전관리인증 전문인력 양성과정' 통해 먹거리 안전 높인다
경기도일자리재단, '식품안전관리인증 전문인력 양성과정' 통해 먹거리 안전 높인다
  • 이형우 기자
  • 승인 2019.04.15 1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 이수 시 수료증 발급, 인증 기업에 의무화
출처: 경기도일자리재단
출처: 경기도일자리재단
[교육정책뉴스 이형우 기자] 경기도일자리재단은 ‘식품안전관리인증(HACCP) 전문인력 양성과정’을 개설하여 먹거리의 안전성을 책임질 인재들을 배출한다.
 
교육과정은 오는 2020년까지 식품안전관리인증을 전체 식품업체의 약 40% 수준까지 의무화하는 정부 정책에 필요할 인력을 양성하기 위해 기획됐다.
 
1차 교육은 오는 4월 22일부터 5월 29일까지 의정부 여성능력본부(북부)에서, 2차 교육은 오는 5월 13일부터 6월 19일까지 수원 광교테크노밸리 차세대융합기술원에서 진행된다. 3차와 4차 교육은 오는 8~9월에 일정을 확정한다.
 
교육생 모집은 1차 교육에 대해 4월 15일, 2차 교육에 대해 오는 5월 9일까지이며 면접을 통해 차수별로 25명을 선발할 예정이다.
 
선발된 교육생들은 26일간 총 160시간의 전문교육을 이수했을 경우 ‘식품의약품안전처 지정 식품안전관리인증(HACCP) 팀장교육 수료증’을 받게 된다. 인증기업에는 반드시 식품안전관리인증(HACCP) 팀장 자격을 갖춘 인력이 상주해야 하기 때문에 반드시 거쳐야 하는 교육 과정이 될 예정이다.
 
문진영 경기도일자리재단 대표이사는 “식품안전관리인증(HACCP) 전문인력양성과정이 도내 식품 관련 기업들의 경영 애로를 해소하고, 국민들의 안전먹거리 확보에도 기여하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