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래놀이 통해 아이와 유대감 쌓는다", 전북도교육청 '학부모 놀이활동 교육' 실시
"전래놀이 통해 아이와 유대감 쌓는다", 전북도교육청 '학부모 놀이활동 교육' 실시
  • 최윤진 기자
  • 승인 2019.04.20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내 전래놀이에 대한 강연과 서병철교감의 강의로 진행될 예정"
출처: 전북도교육청
출처: 전북도교육청

[교육정책뉴스 최윤진 기자] 전북도교육청(교육감 김승환)이 오는 22일과 24일 한국전통문화전당에서 학부모 놀이활동 교육이 진행된다고 밝혔다.

학부모 놀이활동가 '놀이밥퍼'교육은 '놀이밥 60⁺프로젝트'에 대한 학부모 이해를 높이고, 놀면서 배우는 아이들의 놀 권리 회복을 위한 학부모 자원활동과 참여를 확대하기 위해 마련된 프로그램이다.

지난 17일 강한춘 전래놀이 전문가가 강사로 나서 '몸의 기억을 깨우다'라는 주제로 달팽이놀이, 안경놀이, 팔자놀이, 이랑타기, 망줍기(사방치기) 등 실외 전래놀이를 소개한데 이어 오는 22일에는 실내 전래놀이에 대해 강연을 펼칠 예정이다.

또한, 오는 24일에는 서병철 교감이(사단법인 숲 움티학교)이 교육기부 자원활동으로 '소확행으로 가는 첫걸음'을 주제로 강의한다.

놀이활동가로 참여하고 있는 서은경 학부모는 "전래놀이가 무척 재미있다. 일상에서 실내외 전래놀이를 접할 기회가 흔치 않은데 우리 아이들도 즐겁게 참여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으며, 유소정 학부모는 "몸으로 부대끼고 서로를 응원하면서 유대감과 공감대를 키우게 됐다"며 "아이들이 전래놀이를 통해 사회성을 키우고 성장할 수 있도록 더 많은 놀이 시간을 선물해주고 싶다"고 말했다.

전북도교육청 장유정 학부모지원전문가는 "놀이와 배움은 뿌리가 같다. 아이들은 놀면서 배우고 놀면서 성장한다"며 "학부모 놀이활동가 프로그램을 통해 놀이의 중요성에 대한 학부모의 이해를 높이고, 아이들의 놀 권리를 보호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