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배지 만들어 나누기에 앞장서는 운남초 이권형 선생님
5.18 배지 만들어 나누기에 앞장서는 운남초 이권형 선생님
  • 박병진 기자
  • 승인 2019.05.17 13: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생들에게 5.18 광주민주화운동의 숭고한 의미와 광주시민의 대동 정신을 가르치고 싶어

[교육정책뉴스 박병진 기자] 제 39회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사업이 학교별로 활발하게 진행되는 가운데, 5.18 배지를 제작하여 보급하는 선생님이 있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5월 17일 광주광역시 운남초등학교(교장 김정희) 교내에서 진행된 5.18 기념행사에서, 이 학교 이권형 교사는 전교생에게 손수 제작한 5.18 배지를 나누어 주며 학생들에게 5.18 광주민주화운동의 숭고한 의미와 광주시민의 대동 정신을 가르치기 위해 앞장서고 있다

 

5.18광주민주화운동 배지를 제작하고 있는 운남초 이권형 선생님
5.18광주민주화운동 배지를 제작하고 있는 운남초 이권형 선생님

이번에 제작 보급한 운남초등학교 5.18 배지의 상징 이미지는 홍성담 화백의 오월 판화 ‘횃불 행진’에서 주먹밥 광주리를 머리에 인 채 횃불을 들고 행진하는 오월어머니를 원형으로 하고 있다.

오월어머니의 이미지를 바탕으로 5.18 배지를 처음으로 제작 보급한 곳은 광주 금남로에서 시민자생 예술공간 ‘메이홀’을 운영하고 있는 치과의사 박석인 대표이다. 이권형 교사는 ‘메이홀’ 박석인 대표의 사업 취지에 적극적으로 공감하여 이러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홍성담 화백의 오월 판화 ‘횃불 행진’
홍성담 화백의 오월 판화 ‘횃불 행진’

주로 학생들의 책가방에 부착하여 활용하는 운남초 5.18 배지는 동그란 모양으로 제작되었으며, 윗부분에 제 39회 5.18 광주민주화운동기념이라고 적고, 가운데 부분에는 상징 이미지를 넣고 “홍성담의 ‘횃불 행진’ 중 횃불을 든 주먹밥 아줌마”라고 적고 있으며, 아래에는 학교 이름을 새겼다

 

운남초등학교 이권형 선생님이 만들어 보급하고 있는 5.18 배지 모습
운남초등학교 이권형 선생님이 만들어 보급하고 있는 5.18 배지 모습

제주 4.3항쟁을 상징하는 동백꽃 배지와 세월호 희생자를 추모하는 노란 리본에 이어 새롭게 등장한 5.18 배지 보급에 앞장서고 있는 이권형 교사는 “5.18을 직접 경험하진 못했지만, 39년이 지난 지금도 진실이 제대로 밝혀지지 않고 있고, 오히려 왜곡되고 있는 현실이 애석하다”며 “광주의 학생들만이라도 5.18의 진실을 제대로 알고, 스스로 자랑스러워하는 마음을 갖게 해주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에서는 민중미술화가 이상호 작가가 추진하는 ‘굿즈’를 통해 다양한 기념문화상품을 선보이는 등 최근 5.18 브렌딩 사업이 활기를 띠기 시작하고 있다.

5.18 후배들의 가방에 달아주고 있는 운남초 자치회 임원
5.18 후배들의 가방에 달아주고 있는 운남초 자치회 임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