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31일), 충북 충주지역 일반계고 평준화 시행 여부 결과 발표
오늘(31일), 충북 충주지역 일반계고 평준화 시행 여부 결과 발표
  • 정영주 기자
  • 승인 2019.05.31 1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준화 여부를 결정하기 위하여 도교육청은 지난 22일부터 28일까지 1주일간 충주지역 초등학교 6학년과 중학교 1∼2학년 학생(5천209명), 학부모(4천602명), 초·중·고 교원과 학교운영위원(2천46명), 지방의원(22명) 등 1만1천879명을 대상으로 찬반 여론조사를 벌여
출처 : 충북도교육
출처 : 충북도교육

[교육정책뉴스 정영주 기자] 오늘(31일) 사실상 충북 충주지역 일반계고 평준화 시행 여부가 판가름 날 것으로 보여진다.

평준화 여부를 결정하기 위하여 도교육청은 지난 22일부터 28일까지 1주일간 충주지역 초등학교 6학년과 중학교 1∼2학년 학생(5천209명), 학부모(4천602명), 초·중·고 교원과 학교운영위원(2천46명), 지방의원(22명) 등 1만1천879명을 대상으로 찬반 여론조사를 벌이었다.

여론조사 개표는 지난 30일 충주교육지원청에서 진행중에 있다. 결과는 오늘(31일) 오전 충북도교육청에서 발표가 된다.

여론조사 결과 참가자 3분의 2 이상이 찬성하는 측에 속하면 충주지역 일반고 평준화가 사실상 결정된다고 보면 된다.

'고교 입학전형을 바꾸려면 학생, 학부모, 교원, 학교운영위원, 해당 지역 지방의원 등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에서 3분의 2 이상 찬성을 얻어야 한다'는 규정이 '고교 입학전형 지정 및 해제에 관한 조례'에 명시되어 있기 때문이다.

도의회 승인 등의 마지막 행정절차를 거쳐야 하지만, 이는 평준화를 추진하는 데에 걸림돌이 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이런 절차가 마쳐지면 도교육청은 현재 중학교 2학년이 고교에 진학하는 2021학년도부터 평준화를 시행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