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의 모순에 꾸준히 맞서온 기숙 전남대학교 명예교수, 후광 학술상 수상
사회의 모순에 꾸준히 맞서온 기숙 전남대학교 명예교수, 후광 학술상 수상
  • 김다슬 기자
  • 승인 2019.06.05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후광 학술상은 전남대가 후광 김대중 전 대통령 정신 계승을 위하여 민주, 평화, 인권 실현에 공헌한 연구자(단체)에게 주는 상
출처 : 연합뉴스
출처 : 연합뉴스

[교육정책뉴스 김다슬 기자] 사회 모순을 삶과 소설을 통하여 비판해 온 송기숙 전남대학교 명예교수가 후광 학술상을 받는다.

지난 4일 전남대에 따르면 송 교수를 후광 학술상 선정위원회는 제12회 수상자로 선정하여, 전남대 개교 67주년 기념식에서 오는 5일에 시상하기로 하였다.

송 교수는 1973년부터 2000년까지 전남대 국문학과 교수로 재직하면서 1978년 국민교육헌장을 비판한 '우리의 교육지표'를 전남대 교수 10명과 함께 발표하였다.

긴급조치 위반으로 구속되어 1년간 투옥하고 교수직에서 파면되었으며 1980년 5·18 민주화운동 당시에는 내란죄를 적용받아 10개월을 복역하였다.

그는 대학 복직한 뒤 1987년 '5·18 광주민중항쟁 사료 전집' 발간하여, 같은 해 민주화를 위한 전국교수협의회(민교협)의 창립을 이끌었으며 전남대 5·18 연구소 초대 소장, 민족문학작가회의 이사장 등을 지냈다.

그의 저서인 '녹두장군', '암태도' 등 소설을 통해서도 사회 현실의 구조적 모순을 비판하였다.

후광 학술상은 전남대가 후광 김대중 전 대통령 정신 계승을 위하여 민주, 평화, 인권 실현에 공헌한 연구자(단체)에게 주는 상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