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범죄 가해 교수는 사직하라"... 규탄 집회 연 성신여대 학생들
"성범죄 가해 교수는 사직하라"... 규탄 집회 연 성신여대 학생들
  • 최윤진 기자
  • 승인 2019.06.06 2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해학생들과 신고한지 1년이 지났지만 아무것도 변한 것 없어"
규탄 집회, 행진 퍼포먼스하며 목소리 높인 학생들
출처: 연합뉴스
출처: 연합뉴스

[교육정책뉴스 최윤진 기자] 성신여자대학교 총학생회가 6일 학교캠퍼스에서 미투 폭로로 성폭력 가해 논란이 불거진 교수의 재임용에 대한 항의 집회를 진행했다.

성신여대 학생들과 성신여대 총학생회는 이날 성북구 성신여대 돈암수정캠퍼스에서 항의 집회를 열고 "권력형 성범죄 가해자인 A 교수의 재임용을 취소하고 이사회는 사과하라"고 학교와 법인 이사회를 규탄하는 목소리를 높였다. 

학생회 등에 따르면 해당 학교 현대실용음악학과 소속의 A 교수가 일대일 수업에서 학생들에게 부적절한 발언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되었으나, 징계위원회 논의에서 '경고' 처분을 받는 데 그쳤다.

올해 A 교수가 재임용되자 학생들은 이 사실에 항의하는 메시지를 적은 메모지를 교내 곳곳에 붙였으며, 지난달에는 교육부와 국가인권위원회에 진정서를 제출했다. 

학생들은 "A 교수는 모든 잘못을 인정하고 사직하라"며 "이사회와 교원징계위원회는 '경고' 처분을 내린 과정과 세부 내용을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총학생회 관계자는 "피해 학생들과 신고를 결심한 지 1년이 지났지만 변한 것은 아무것도 없다"며 "여태 사과 한번 받지 못했고 피해자들만 고통을 견뎌야 했다"고 소리높여 규탄했다.

다른 관계자는 "수많은 증거에도 A 교수는 아무런 잘못이 없다며 발뺌하고 있다"면서 "A 교수와 학교는 수업을 거부하고 수많은 메모지, 대자보를 붙이는 학생들의 모습을 보라"고 성토했다.

이날 폭우가 예상되는 궂은 날씨에도 집회에는 성신여대 학생들을 포함, 동덕여대·한국외국어대 총학생회 소속 학생들까지 약 700여명(학생회 측 추산)이 모여 강북구 미아동 운정그린캠퍼스까지 행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