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초등생 기초학력 향상, 대학생들이 돕는다
전북 초등생 기초학력 향상, 대학생들이 돕는다
  • 이솔 기자
  • 승인 2019.06.07 2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10월까지 교대생 보조교사 지원, 학습 진도가 더딘 학생들을 집중적으로 지도
출처 : 전북도교육청
출처 : 전북도교육청

[교육정책뉴스 이솔 기자] 전북도 교육청이 7일 초등학생의 기초학력을 높이기 위해 '대학생 보조교사제'를 이달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도교육청은 전주교대와 협의해 전주교대의 2∼3학년 86명을 오는 10월까지 전주 지역 초등학교 31곳에 배치한다.

이들은 보조교사로 활동하면서 학습 진도가 더딘 학생들을 집중적으로 지도한다. 

구체적으로 읽기·쓰기·기초 수학 지도, 국어·수학 등 교과 학습 향상 뿐만 아니라, 학습 고민 상담 지원 등의 교과 외적 활동도 지원 한다.

보조교사들은 1인당 68시간 활동하며 활동 후 봉사활동 명목으로 30시간의 학점을 인정받을 수 있다.

전북교육청 관계자는 "배움에서 소외되는 학생이 없도록 전주교대 학생들이 참여하는 기초학력 보조교사제를 시행하게 됐다"고 말했다.

교육청은 해당 정책으로 도움을 받는 초등학생의 학교생활 뿐만 아니라, 임용의 꿈을 꾸는 대학생의 꿈에 대해 도움을 줄 수 있는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