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주부' 백종원, 학교로 가다... '고교급식왕'으로 달라진 모습 예고해
'백주부' 백종원, 학교로 가다... '고교급식왕'으로 달라진 모습 예고해
  • 김재정 기자
  • 승인 2019.06.11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교급식 고민하는 계기됐으면" 포부 밝혀... 은지원, 문세윤, 이나은 등 출연
출처 : tvN
출처 : tvN

[교육정책뉴스 김재정 기자] 지난 8일 tvN이 백종원과 함께 새로운 예능 '고교급식왕'으로 돌아왔다. '집밥 백선생'부터 '골목식당', '스트리트 푸드 파이터' 등 외식업계의 천재로 불린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가 이번에는 학교 현장을 찾아 급식을 개선하는 데에 나설 예정이다. 

'고교급식왕'은 학생들이 직접 급식 레시피를 제안하고 음식을 만드는 경연 프로그램으로, 백 대표는 참가자들의 레시피를 학교 급식에 적합하게 만들기 위한 솔루션을 제시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11일 마포구 도화동에서 진행된 제작발표회에서 백종원 대표는 "다른 음식과 달리 급식은 여러 제약 조건들이 있다"고 말문을 떼며 "학교 급식이 왜 이런지 사람들이 깨닫고 여럿이 고민하면 답이 나오지 않을까 생각하여 출연하게 되었다"고 출연 계기를 전했다. 

그는 이어 "많은 분들이 급식 종사자 분들의 노고를 알고 관심을 가져준다면 더 힘이 나지 않을까 생각했다"라고 전하며 "일반 시청자분들이 재밌어할 부분도 많고 급식을 하시는 분들은 학생들 아이디어를 보며 새로운 메뉴를 떠올릴 수 있을 거 같다"며 기대를 밝혔다. 

출처 : tvN
출처 : tvN

또한 백 대표는 이미지 변신을 예고하기도 했다. 그간 타 프로그램에서 레시피 전수자로 출연하며 '호통치는 백 대표'로 등장하였으나 '고교급식왕'에서는 "아이들의 요리하는 모습이 너무 예쁘고 기특하다. 초롱초롱한 눈망울을 보면 집에 데려가 가르치고 싶다"며 흐뭇한 마음을 밝히기도 했다. 

'고교급식왕'의 연출을 맡은 임수정 PD는 "급식 만족도가 높아질수록 학생들의 삶의 질이 향상된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그러나 아이들은 그리 급식에 만족하지 않는다"며 "이에 착안해서 아이들이 직접 급식을 만들면 어떤 모섭일까 하여 프로그램을 만들었다"며 기획 의도를 전했다. 

이어 임 PD는 "(아이들은) 급식 종사자 분들의 노고를 이해하고, 영양사와 조리사 분들은 아이들의 시각에 가까워질 수 있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라며 소망을 담기도 했다. 

출처 : tvN
출처 : tvN

평가단으로 출연하는 은지원, 문세윤, 이나은은 각각 맛과 아이디어, 청소년의 입맛 등에 기준을 두고 심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 8일 방영한 1화에서는 본선에 진출한 고등학생 8팀의 선발 과정을 담으며 기대를 모았다. 오는 15일 방영될 2회에서는 선발된 고등학교 셰프들의 본격적인 메뉴 선정 대결이 펼쳐질 예정이다.

--------------------------------------------------------------------------------

'백주부' 백종원, 학교로 가다... '고교급식왕'으로 달라진 모습 예고해

"학교급식 고민하는 계기됐으면" 포부 밝혀... 은지원, 문세윤, 이나은 등 출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