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학생 보호 기관은 어디?..교육부, 기관 위치 표기한 '지도 앱' 개발 추진
장애학생 보호 기관은 어디?..교육부, 기관 위치 표기한 '지도 앱' 개발 추진
  • 한진리 기자
  • 승인 2019.06.15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 '장애학생 인권보호 종합대책' 추진...경남교육청 올 12월까지 앱 개발 완료·출시

[교육정책뉴스 한진리 기자] 교육부가 전국 시·도 교육청과 함께 장애학생이 인권침해를 당했을 때 도움 받을 수 있는 주변 기관을 쉽게 찾을 수 있도록, '지도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한다.

출처: 연합뉴스-정인학교 수업 참관하는 유은혜 교육부총리,조희연 서울시교육감
출처: 연합뉴스, 수업 참관하는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교육부는 지난 14일 오전 공립 특수학교인 서울 정인학교에서 제8차 '포용국가 실현을 위한 사회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이런 내용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지난해 12월 관계부처 합동으로 발표한 '장애학생 인권보호 종합대책'의 추진 상황을 점검했다.

교육부는 장애학생에게 치료·상담·보호 등을 제공하는 각 기관의 위치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자원 지도 시스템'을 전국 시·도 교육청과 함께 개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한우 교육부 특수교육과장은 "장애학생이 인권침해를 당했을 때 학부모들이 어디에 도움을 요청하면 되는지 빨리 찾기 어려운 문제가 있었다"면서,

"스마트폰 앱이나 웹페이지에서 인권보호 기관의 위치를 쉽게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앱 개발은 경남교육청이 교육부로부터 예산 3억4천만원을 지원받아 진행 중에 있으며, 올해 12월까지 개발을 완료해 내년에 출시할 예정이다.

출처: 연합뉴스,정인학교 수업 참관하는 유은혜 사회부 총리 겸 교육부장관
출처: 연합뉴스,정인학교 수업 참관하는 유은혜 사회부 총리 겸 교육부장관

장애학생이 다른 사람에게 피해를 줄 우려가 있는 행동을 할 경우 교사와 장애학생 본인, 학부모가 위기상황별로 적절하게 대처할 수 있도록 돕는 매뉴얼도 올해 안에 개발된다.

올해 특수학교 43곳에는 인권침해 위기 상황에 빠르게 대응하기 위한 행동지원팀이 신설됐고, 지역 거점 특수교육지원센터 87곳에는 행동지원전문가단이 설치됐다.

전국 시·도 교육청과 국립특수교육원에는 장애학생 인권침해 사건을 제보할 수 있는 온라인지원센터가 설치됐다.

한편 유치원부터 고등학교까지 장애 이해교육도 강화됐다.

수준별 맞춤형 장애 이해교육 콘텐츠가 3월 보급됐고, 각 학교에는 연 2회 이상 장애 이해교육을 하고 학칙에 장애 인권보호 관련 내용을 포함하도록 권고됐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다름을 인정하고 더불어 살아가는 '포용'의 가치가 확산하도록 적극적으로 특수교육 관련 과제를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장애학생의 인권보호를 위한 목소리가 커지는 시점에, 이번 지도 어플리케이션의 개발 및 교육을 통해 인권 보호를 위한 움직임이 더욱 활발해 질 것으로 기대된다.

---------------------------------

장애학생 보호 기관은 어디?..교육부, 기관 위치 표기한 '지도 앱' 개발 추진

교육부 '장애학생 인권보호 종합대책' 추진...경남교육청 올 12월까지 앱 개발 완료·출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