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운대고, 54.5점으로 자사고 지정 취소
해운대고, 54.5점으로 자사고 지정 취소
  • 김예진 기자
  • 승인 2019.06.27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지정 기준 점수 70점에 미달
출처: 연합뉴스/해운대고등학교
출처: 연합뉴스/해운대고등학교

[교육정책뉴스 김예진 기자] 자사고 지정 평가가 5년마다 진행되는 가운데, 27일 부산의 유일한 자립형 사립학교(자사고)인 해운대고등학교가 자사고 지정이 취소됐다.

부산시교육청에 따르면, 해운대고는 자사고 재지정 기준 점수인 70에 미달하는 54.5점을 받았다. 이에 따라 자사고 지정 취소 절차가 진행되고 일반고로 전환될 예정이다. 

시교육청은 해운대고 운영성과 평가 관련 항목과 점수를 일부 공개했다. 6개 평가항목(100점 만점) 중 법인전입금과 교육비 등을 평가하는 재정·시설여건(15점)에서 4.9점이라는 낮은 점수가 점수 미달에 큰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부산시 '자율학교 등 지정운영위원회'는 해운대고에 대한 운영성과 평가결과를 심의하였고, 자사고 지정 목적을 달성하기 어려울 것으로 판단했다.

지난 3월 29일 해운대고가 학교 자체 평가보고서를 부산시교육청에 제출했고, 이후 시교육청의 서면평가, 학생, 학부모, 교원을 대상으로 한 학교만족도 조사, 현장평가가 각각 실시됐다.

최종적으로 교육부 동의를 받은 후 시 교육청이 자사고 지정을 취소하게 된다.

이번 해운대고의 자사고 지정 취소로 부산의 유일한 자사고가 사라지게 됐다.

 

--------------------------------------------------------------

해운대고, 54.5점으로 자사고 지정 취소

재지정 기준 점수 70점에 미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