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 수돗물' 사태로 대체급식 중이던 인천의 한 유치원서 식중독 증세 나타나
'붉은 수돗물' 사태로 대체급식 중이던 인천의 한 유치원서 식중독 증세 나타나
  • 한진리 기자
  • 승인 2019.06.29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날부터 학교 측은 급식을 중단하고 단축수업을 하였으며, 인천시 보건환경연구원이 역학 조사를 벌이고 있는 중
출처 : 연합뉴스 식중독
출처 : 연합뉴스 식중독

[교육정책뉴스 한진리 기자] '붉은 수돗물' 사태로 인하여 대체급식을 하던 중이었던 인천 서구의 한 초등학교 병설 유치원 원생들이 집단 식중독 의심 증세를 보여 보건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지난 27일 인천시교육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인천시 서구의 한 초교 병설 유치원생 9명이 설사와 복통 등 식중독이 의심되는 증상을 나타냈다.
 
해당 초등학교와 유치원에서는 지난 25일 급식을 생수로 조리하였으며 전날 소보로빵, 구운 계란, 삼각김밥, 포도주스, 아이스 망고로 대체급식을 한 것으로 확인이 되었다.
 
이날부터 학교 측은 급식을 중단하고 단축수업을 하였으며, 인천시 보건환경연구원이 역학 조사를 벌이고 있는 중이다.
 
인천시교육청 관계자는 "병설이기 때문에 초등학교와 유치원이 함께 급식을 조리하는 형태인 것으로 알고 있다"며 "초등학교에서도 의심 증상을 보인 학생이 있는지 확인중에 있다"고 밝혔다.
 
서구에서는 앞서 이달 대체급식을 하던 중학교 2곳에서 학생들이 집단 식중독에 걸리어 역학조사를 보건당국이 하고 있는 상태이다.
------------------------------------------------------
'붉은 수돗물' 사태로 대체급식 중이던 인천의 한 유치원서 식중독 증세 나타나
이날부터 학교 측은 급식을 중단하고 단축수업을 하였으며, 인천시 보건환경연구원이 역학 조사를 벌이고 있는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