숙대 총학 및 노동자.. 최저임금위원 권 교수에 “최저임금 1만원 실현 앞장서달라”
숙대 총학 및 노동자.. 최저임금위원 권 교수에 “최저임금 1만원 실현 앞장서달라”
  • 박은숙 기자
  • 승인 2019.07.02 15: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일 숙명여대서 기자회견 가져
숙명여대 경영학부 권순원 교수에 최저임금위원회 공익위원 역할 다할 것 촉구
출처: 홍유담 촬영
출처: 홍유담 촬영

[교육정책뉴스 박은숙 기자] “노동자와 대학생의 힘으로 최저임금 1만원 실현하자”

숙명여자대학교 학생들과 노동자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최저임금 1만원 실현을 위해 노력할 것을 최저임금위원회 공익위원 권순원 숙명여대 교수에게 주문했다.

2일 숙명여대 제2창학캠퍼스 프라임관 앞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숙명여대 총학생회와 노동자들은 “자신이 가르치는 학생들과 숙명여대 공동체 구성원인 저임금 노동자들을 위해 최저임금위원회 공익위원의 역할을 다해달라”고 촉구했다. 

숙명여대 경영학부 교수인 권 교수는 지난 5월 최저임금위원회 공익위원으로 위촉되어 공익위원 간사를 맡고 있다. 최저임금위원회 공익위원은 최저임금 심의에서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학생과 노동자들은 “사용자 측 위원들이 최저임금 차등 적용과 동결·인하안을 말하면 교육자의 양심으로 비판하고 저지해야 한다”며 “사회적 약속이자 시대정신인 최저임금 1만원 실현과 경제민주화, 저임금 노동자, 청년·여성·비정규직 노동자를 위한 투쟁에 공익위원들이 먼저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조득용 공공운수노조 서울지부 숙명여대분회 분회장은 "권 교수가 공익위원이 된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며 "학교에도 비정규직 노동자나 아르바이트하는 학생들이 많으니 이들의 목소리를 듣고 충분히 반영해 달라"고 전했다. 

이어 이가영 숙명여대 총학생회 사회연대국장 또한 "아르바이트를 해도 생활비와 등록금을 내기에 턱없이 부족하다"며 "대학생들은 인간다운 삶을 보장받기를 요구한다"고 전했다.

——————

숙대 총학 및 노동자.. 최저임금위원 권 교수에 “최저임금 1만원 실현 앞장서달라” 

2일 숙명여대서 기자회견 가져
숙명여대 경영학부 권순원 교수에 최저임금위원회 공익위원 역할 다할 것 촉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