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유일 자사고 해운대고 학부모 집회 열어... “자사고 지정 취소 철회하라”
부산 유일 자사고 해운대고 학부모 집회 열어... “자사고 지정 취소 철회하라”
  • 최윤진 기자
  • 승인 2019.07.03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 유일 자사고 해운대고 학부모들 3일 오전 집회
학부모들 “자사고 지정 취소 불합리해”
출처: 연합뉴스
출처: 연합뉴스

[교육정책뉴스 최윤진 기자] 3일 오전 부산시교육청 앞에서 해운대고 학부모 200여명이 집회를 열고 해운대고 자율형사립고(자사고) 지정 취소를 철회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학부모들은 "정권이 바뀔 때마다 변화된 정책으로 기준을 정해 학생과 학부모들을 불안에 떨게 했다"며 "결국 해운대고도 이전 평가 기준보다 훨씬 엄격한 잣대의 희생양이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부산시교육청이 60점인 평가 기준을 70점으로 상향 조정했고 법인이 전입금을 납부했는데도 0점 처리했다"며 "교육청 재량평가 감점 폭은 -3점에서 -12점으로, 학교구성원 만족도는 12점에서 8점으로 짜인 각본처럼 불합리하게 조정됐다"고 주장했다.

한데 모인 학부모들은 "해운대고는 그동안 부산 유일 자사고로 우수한 학생들이 다른 시도로 유출되는 것을 막고 우수 학생 교육에 이바지했다"며 "자사고 지정 취소가 결정되자 학부모들 사이에 벌써 다른 자사고로 전학을 가기 위해 움직이고 있다는 말까지 떠돈다"고 부당함과 불안감을 표출했다. 

또한 "부산에서 유일한 자사고를 폐지하면 앞으로 강남 8학군으로 가란 말입니까"라며 불만을 드러냈다. 

집회 이후 해운대고 학부모 대표는 부산시교육청 담당 부서에 자사고 지정 취소에 관한 의견서를 전했다.

출처: 연합뉴스TV
출처: 연합뉴스TV

한편 오는 8일 부산시교육청은 해운대고를 상대로 자사고 취소와 관해 청문 절차를 진행하고 교육부에 승인을 요청할 방침이다.

만약 교육부가 부산시교육청의 자사고 취소 결정에 동의하면 부산 유일 자사고인 해운대고는 2020학년도부터 일반고로 전환된다. 

——————

부산 유일 자사고 해운대고 학부모 집회 열어... “자사고 지정 취소 철회하라”

부산 유일 자사고 해운대고 학부모들 3일 오전 집회
학부모들 “자사고 지정 취소 불합리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