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사고는 실패했다”... 8일 서울교육단체협의회 자사고 폐지 기자회견
“자사고는 실패했다”... 8일 서울교육단체협의회 자사고 폐지 기자회견
  • 오지현 기자
  • 승인 2019.07.08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교육단체협의회 “자사고는 ‘입시 명문고’로 인식될 뿐 다양성 제고 안 해”
오는 9일 서울시 13개 자사고 평가결과 및 지정취소 결정 여부 발표 예정
출처: 연합뉴스 자사고 폐지
출처: 연합뉴스 자사고 폐지

[교육정책뉴스 오지현 기자] 8일 종로구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사교육걱정없는세상과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등 32개 단체가 포함된 '서울교육단체협의회'가 기자회견을 열고 자율형사립고(자사고)의 폐지를 요구했다. 

이들은 "교육과정 운영의 다양성을 취지로 출발한 자사고는 현실에서 '입시 명문고'로 인식되고 일반고의 3배에 달하는 등록금을 바탕으로 '차별·특권교육'을 실시하고 있다"면서 "자사고 정책은 실패했다"는 의견을 내세웠다.

그러면서 "상당수 자사고가 공교육정상화법을 위반한 시험문제를 냈다는 의혹을 받는데 서울시교육청은 조사 결과를 재지정 평가(운영성과평가)에 반영하지 않겠다고 한다"면서 "관련 조사 결과를 평가에 반영하는 등 엄격한 운영평가를 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조연희 전교조 서울지부장은 "평가를 통해 자사고를 일반고로 전환하려다 보니 혼란이 있다"면서 "교육부는 초중등교육법령을 개정해 모든 자사고를 일반고로 일괄전환하는 정책을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시교육청은 9일 올해 운영평가를 진행한 13개 자사고(경희·동성·배재·세화·숭문·신일·중동·중앙·한가람·하나·한대부고·이대부고·이화여고) 평가결과와 이에 따른 지정취소 결정 여부를 밝힐 예정이다.

점수에 따른 '학교 서열화'가 우려된다는 자사고 측 요청에 따라 구체적인 점수는 발표하지 않을 계획이다.

—————-

“자사고는 실패했다”... 8일 서울교육단체협의회 자사고 폐지 기자회견

서울교육단체협의회 “자사고는 ‘입시 명문고’로 인식될 뿐 다양성 제고 안 해”
오는 9일 서울시 13개 자사고 평가결과 및 지정취소 결정 여부 발표 예정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