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산고, 자사고 지정취소 청문 오늘(8일) 오후 2시... 사회통합전형 등 문제제기
상산고, 자사고 지정취소 청문 오늘(8일) 오후 2시... 사회통합전형 등 문제제기
  • 최윤진 기자
  • 승인 2019.07.08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산고 측 6명, 전북교육청 측 5명 참여 예정
사회통합전형 대상자 선발, 재지정 점수 상향, 감사 시점 등 쟁점
출처: 연합뉴스
출처: 연합뉴스

[교육정책뉴스 최윤진 기자] 8일 오후 2시 전주 상산고등학교 청문이 전북도 교육청에서 비공개로 진행된다. 청문은 자율형사립고(자사고) 취소 절차의 첫 번째 단계다. 

청문은 교육청의 자사고 지정취소 결정이 내려졌을 때 초·중등교육법 시행령에 따라 학교나 학교법인의 의견을 듣는 과정이다. 이번 청문에는 상산고 측 교장·교감·행정실장 등 6명, 전북교육청 측 학교교육과장과 사무관 등 5명이 참여할 예정이다.

상산고는 전북교육청의 자사고 평가 과정에서 지속적으로 제기해 왔던 문제점인 사회통합전형 대상자 선발, 재지정 점수 상향, 감사 시점의 세 가지를 청문에서 지적할 계획이다. 

자사고 1기인 상산고는 초·중등교육법에 따라 사회통합전형 대상자 선발 의무가 없다는 점과 전북도교육청의 재지정 기준 점수(80점)이 타 시·도 교육청보다 10점이나 높은 점을 문제 제기할 예정이다.

또한 평가 기간(2014년 3월 1일~2019년 2월 28일)에 포함되지 않은 2014년 2월 25일~27일 시행된 학교운영 감사 결과를 평가 자료로 활용한 부분에 대해서도 지적할 방침이다. 

전북교육청은 지난 상산고의 기자회견에 반박하며 "자사고 평가목적 및 주안점에는 '최근 5년(2014∼2018학년도)간 감사·민원 등 부적정한 사례'가 기준으로 명시돼 있다"며 "이는 감사 처리 일자를 기준으로 5년 동안의 결과를 의미하는 것으로 평가 적용에는 문제가 없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상산고는 지난 평가 결과 발표 당시 전북교육청의 자사고 지정 기준(80점)에 미달하는 79.61점으로 자사고 지정취소 결정을 받았다. 각 평가 항목별로는 사회통합전형 대상자 지표 4점 만점에 1.6점, 감사에서 5점 감점을 받았다.

전북도교육청은 이날 청문이 오후 6시 이후에야 끝날 것 같다고 전망했다. 청문 이후에는 청문 주재자가 의견서를 전북도교육청에 제출하고, 도 교육청이 20일 이내에 교육부에 자사고 지정취소 동의를 신청하는 과정을 거치게 된다.

——————

상산고, 자사고 지정취소 청문 오늘(8일) 오후 2시... 사회통합전형 등 문제제기

상산고 측 6명, 전북교육청 측 5명 참여 예정
사회통합전형 대상자 선발, 재지정 점수 상향, 감사 시점 등 쟁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