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젤리나 졸리 아들 매덕스, 연세대 입학
안젤리나 졸리 아들 매덕스, 연세대 입학
  • 김예진 기자
  • 승인 2019.08.06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화학 전공하는 것으로 알려져
출처: 연합뉴스

[교육정책뉴스 김예진 기자] 할리우드 배우 안젤리나 졸리(44)의 아들 매덕스 졸리-피트(18)이 연세대에서 공부하게 됐다.

5일(현지시간) 미 연예매체 '피플'의 보도에 따르면, 졸리의 큰아들 매덕스가 이달 말부터 한국의 연세대에서 생화학을 전공하기로 한 소식이 전해졌다.

매덕스가 여러 대학에서 입학 허가를 받았지만 연세대를 선택했고, 한국어 공부도 열심히 하고 있으며 주에 여러 번 한국어 레슨을 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매덕스는 졸리가 캄보디아에서 2002년 입양한 첫 아들로, 평소 한국 문화와 K팝에 큰 관심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11월에 졸리와 매덕스는 연세대를 방문해 캠퍼스를 둘러보고 만족감을 표현했다고 전해진다. 당시 졸리는 유엔난민기구(UNHCR) 특사 자격으로 방한했다. 

졸리와 전 남편 브래드 피트 사이에는 매덕스와 팍스(15), 자하라(14), 실로(12), 쌍둥이 비비앤과 녹스(11) 등 여섯 자녀가 있었다. 

졸리와 피트는 지난 4월 이혼했으며 모든 자녀의 양육권은 졸리가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전 '피플'과의 인터뷰에서 졸리는 "매덕스의 대학 공부 계획이 자랑스럽다. 아들은 아시아에서 공부하고 싶어 한다"고 말한 바 있다.

다른 연예매체 할리우드라이프는 매덕스가 한국에서 대학생활을 하게 되면 졸리가 아들을 보기 위해 자주 방한하지 않을까 내다봤다.

-------------------------------------------------------

앤젤리나 졸리 아들 매덕스, 연세대 입학

생화학 전공하는 것으로 알려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