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교육청, 일반고로 전환하는 자사고에 지원 T/F팀 운영
전북교육청, 일반고로 전환하는 자사고에 지원 T/F팀 운영
  • 김예진 기자
  • 승인 2019.08.22 12: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청 장학사, 시설과 주무관, 일반고 교감, 일반고 교사 등으로 구성
출처: 전라북도교육청
출처: 전라북도교육청

[교육정책뉴스 김예진 기자] 전라북도교육청이 도 내 일반고로 전환되는 자율형 사립고에 대해 지원을 실시한다.

전라북도교육청(교육감 김승환)이 2020학년도부터 일반고로 전환되는 자율형 사립고인 군산중앙고, 남성고에 대한 지원을 위한 T/F팀을 운영한다.

20일 도교육청은 자사고와 일반고 공존에 따른 학교 교육과정 운영 정상화, 학생의 흥미·적성과 진로를 고려한 다양한 교육과정 편성, 운영 지원 등을 위한 T/F팀을 수립해 해당 학교들에 대한 본격적인 지원 방안을 수립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전북교육청 소속 장학사 8명, 시설과 주무관 1명, 일반고 교감 1명, 일반고 교사 5명 등 총 15명으로 T/F팀이 구성되어 있다.

교육청 장학사는 일반고 관련 업무(교육과정, 고교학점제, 평가, 학습자중심 활동공간, 진로․진학, 학교혁신, 예술교육, 수학․과학 교육 등) 차원에서 지원 방안을 검토하고, 시설과 주무관은 학교 교육시설 지원 방안을 검토하며, 일반고 교감 및 교사는 현재 진행되고 있는 일반고 교육역량강화 프로그램 운영의 측면에서 지원 방안을 검토하고 추후에 해당학교 컨설팅에도 참여하게 된다.

T/F팀은 오는 9월 3일과 10일 두 차례에 걸쳐 지원 방안을 논의한다. 이 때 각각의 업무 관련 지원 방안을 협의, 최종안을 완성해 해당 학교 관계자들과 충분한 협의 후 컨설팅 및 행·재정적 지원을 할 예정이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일반고 전환 자사고가 하루빨리 일반고로 자리를 잡고 학생의 진로·적성·흥미를 고려한 교육과정 다양화로 학생 과목선택권을 확대하고 학생의 꿈과 재능을 키워주는 교육과정 다양화를 통해 창의융합형 미래 인재를 양성할 수 있도록 계속적으로 지원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

전북교육청, 일반고로 전환하는 자사고에 지원 T/F팀 운영

교육청 장학사, 시설과 주무관, 일반고 교감, 일반고 교사 등으로 구성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