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는 매춘의 일종" 류석춘 교수, 망언으로 파면 요구하는 목소리 커져...
"위안부는 매춘의 일종" 류석춘 교수, 망언으로 파면 요구하는 목소리 커져...
  • 오지현 기자
  • 승인 2019.09.25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류덕춘 교수 "위안부는 매춘의 일종", "일본은 위안부의 가해자가 아니다" 등 망언
연대 총학 "변명은 그만, 피해자들에게 즉각 사과하라"
출처: 연합뉴스, 류 교수를 규탄하는 내용의 메모지
출처: 연합뉴스, 류 교수를 규탄하는 내용의 메모지

[교육정책뉴스 오지현 기자] 소위 'SKY'라고 불리며, 한국 최고의 대학으로 평가받고 있는 연세대학교에서 한 교수의 발언이 도마 위에 올라 해당 교수의 파면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점차 커지고 있다.

지난 19일, 연세대학교에 교수로 재직 중인 류석춘 사회학과 교수는 자신이 맡고 있던 강의에서 위안부와 관련하여 "위안부의 직접적인 가해자는 일본이 아니며, 위안부는 매춘의 일종"이라고 말하며 논란은 시작됐다.

이에, 강의를 듣던 한 학생이 "위안부 피해자들이 자발적으로 갔다는 것인가?"라고 질문하자, 류 교수는 "지금도 매춘에 들어가는 과정이 자의 반, 타의 반"이라고 설명하며, "궁금하면 한 번 해볼래요?"라도 되묻기도 했다.

이와 관련, 연세대학교 총학은 지난 24일 공식 페이스북에 "류 교수는 수강생뿐만 아니라, 위안부 피해자들을 향한 망언을 자행했다"며, "류 교수는 위안부와 현재 사회의 불법 성매매를 동일시하는 발언을 통해 피해자들에게 2차 가해를 했다"고 비판했으며, 이어서 "류석춘 교수는 터무니없는 변명을 멈추고 학생들과 위안부 피해자들에게 즉각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비난의 목소리와 함께 즉각적인 해임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점차 커지자, 류 교수는 "학생에게 매춘을 권유했던 것은 절대 아니였다, 매춘을 해보겠느냐라고 물은 것이 아니라 자료조사를 해보겠느냐라는 취지로 말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류 교수의 발언이 뜨거운 감자로 떠오르자 연세대학교 측에서는 해당 교과목을 중단시키는 조치를 취했지만, 류 교수의 또 다른 강의는 당사자의 뜻에 따라 중단하지 않으면서 논란은 이어지고 있다.

대한민국의 역사 가운데서 가장 암흑기였던 일제 강점기 시절, 우리의 선조들은 나라를 되찾기 위한 과정에서 억울한 죽음을 당하기도 했고 부당한 대우를 받으며 살아가야만 했다. 

일제 강점기 시절, 이러한 억울함을 겪어야만 했던 생존자들이 현재까지도 심신의 고통에서 벗어나고 있지 못하는 상황에서, 일제의 만행을 두둔하며 역사적 사실을 왜곡하는 행위는 이들에게 2차, 3차 고통을 안기는 것과 같다.

대한민국 사람이라면 민감하게 대응할 수밖에 없는 위안부를 주제로, 학생들에게 큰 영향을 줄 수 있는 교수라는 직위에서 이러한 발언을 했다는 것도 문제지만, 이런저런 핑계를 대며 책임을 회피고 있는 것은 더욱 큰 논란을 낳을 수밖에 없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