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와 이런것도 배울 수 있어?" 직업계 고등학교, 다양한 학과로 경쟁력 높인다
"우와 이런것도 배울 수 있어?" 직업계 고등학교, 다양한 학과로 경쟁력 높인다
  • 이솔 기자
  • 승인 2019.10.25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드론학과, e스포츠학과, 반려동물과 등 새로운 분야의 학과 통해 빠른 진로선택 도와

[교육정책뉴스 이솔 기자] 취업난이 심해지는 최근, 많은 학생들이 '난 어떤 직업을 가져야 할가' 하고 고민하고 있다. 이런 학생들의 고민을 일찍부터 해결해 줄 수 있는 다양한 학과들이 생기기 시작했다. 특히 고등학교는 '대학을 가기 위해 거쳐간다'는 인식이 강하지만, 고등학교에서도 다양하게 할 수 있는 것들이 많다.

출처 :
출처 : 경북드론고등학교, 직업계고등학교 "드론학과"

드론으로 날아오르다, 경북드론고등학교

본래 농업고등학교이던 이 학교는 종합고등학교, 전자공업고등학교 등 다양한 시도를 거쳐 지난 2018년 3월 경북드론고등학교로 이름을 바꾸었다. 4차 산업혁명을 이끌 인재를 육성한다는 목적 아래 2018년 드론전자과를 설치하고 드론정비, 드론촬영, 드론조정자 과정 등 드론산업에 대해 아낌없이 지원하고 있다. 이외에도 전자과, 멀티미디어과 등 드론 이외에도 다양한 분야에 대해 학생들을 모집하고 있다. 

초경량비행장치 조종자 자격증, 전자기기기능사 등의 자격증 취득을 돕고 있으며, 드론 스포츠분야, 항공촬영업체 등의 직군과 드론, 전기, 전자 관련 학과에 진학하는 데 도움을 주고 있기 때문에, 공부한 내용에 대해 더 배우고 싶은 경우 진학의 길도 준비되어 있다.

 

출처 : 아현산업정보고
출처 : 아현산업정보고, 직업계고등학교 "e스포츠학과"

세계를 호령하는 프로게이머, 아현산업정보고

본래 '아현직업학교'라는 교명으로 설립된 이 학교는 지난 2002년 현재의 아현산업정보고라는 이름으로 교명을 변경했다. 이후 2009년 설립된 e스포츠학과가 주목받기 시작했는데, 단순히 '게임'을 학교에서 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게임산업에 대한 이해, 게임 하이라이트 영상 촬영과 편집 등 게임과 관련된 다양한 분야의 지원을 통해 학생들을 지원했다. 현재는 '롤드컵'에 출전해 세계를 호령하고 있는 SKT T1 리그오브레전드 게임단 소속 '레오'(한겨례)선수를 배출한 것으로도 유명하다. 이외에도 패션디자인, 카페플라워, 디지털시각디자인 등 다양한 이색 학과를 보유하고 있다. 

정보처리기능사, GTQ, ITQ등 다양한 자격증을 통해 일반 회사에서 쓰이는 수많은 자격증을 취득할 수 있는 것은 물론, 게임이나 컴퓨터 관련 학과로도 진학할 수 있다.

출처 : 한국펫고등학교,
출처 : 한국펫고등학교, 직업계고등학교 "반려동물과"

이제는 '가족'인 반려동물, 한국펫고등학교

한국펫고등학교는 이름에서도 잘 드러나듯, 반려견을 다루는 직업을 위한 학교이다. 본래 '봉화종합고등학교'로 설립된 이 학교는 2019년 3월 현재의 교명인 한국펫고등학교로 교명을 변경하고, 이전까지 운영하던 금융회계과 대신 반려동물과를 신설했다.

반려동물과는 반려동물에 대한 기본적인 소양과 기능을 바탕으로 이론 및 실습교육을 진행해 반려동물을 관리, 미용, 훈련, 사육 할 수 있는 전문 인력을 양성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이외에도 뷰티미용과는 반려동물의 건강을 생각한 펫 미용뿐만 스타일을 신경쓴 아트미용까지 폭 넓은 애견 미용 교육과정 및 실무중심 교육을 통한 전문 인력을 양성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쉽게 말하면, 교육부터 꾸미기까지 다양한 활동에 대한 교육을 중점으로 하고 있다.

 

이러한 이색적일 수 있는 학과들을 통해 학생들이 천편일률적인 공부를 통해 순위가 매겨지는 것이 아닌, 자기가 잘 하고 관심있는 분야를 공부해 전문가가 될 수 있는 다양한 길들이 마련될 것으로 보인다. 이러한 다양한 선택의 기회를 위 앞으로도 교육 관련 기관의 다양한 노력들이 수반되어야 할 것이다.

-----

"우와 이런것도 배울 수 있어?" 직업계 고등학교, 다양한 학과로 경쟁력 높인다

드론학과, e스포츠학과, 반려동물과 등 새로운 분야의 학과 통해 빠른 진로선택 도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