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양여자대학교 소셜혁신연구소, 코로나 19 극복에 동참하고자 전국 고등학교에 ‘창의적 체험활동’ 수업 지원 나서
한양여자대학교 소셜혁신연구소, 코로나 19 극복에 동참하고자 전국 고등학교에 ‘창의적 체험활동’ 수업 지원 나서
  • 이지숙
  • 승인 2020.04.09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MOOC 강좌 ‘소셜벤처와 창업실무-사회혁신가 양성과정’을 활용, 창의적 체험활동 수업 지원

 

[교육정책뉴스 이지숙 기자] 교육부는 지난달 31일,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사태 장기화로 오는 9일부터 순차적으로 초·중·고교를 대상으로 원격 교육 중심의 온라인 개학을 실시한다 발표했다.

한양여자대학교(총장 나세리) 소셜혁신연구소(소장 안지훈)는 K-MOOC “소셜벤처와 창업실무-사회혁신가 양성과정”(이하 ‘K-MOOC 소셜벤처 양성과정’) 강좌를 활용하여 전국의 고등학교 창의적 체험활동 수업 지원 사업을 추진하기로 하였다.

한국형 온라인 공개강좌 ‘K-MOOC’는 교육부가 주관하고 국가평생교육원이 시행하는 온라인 공개강좌 서비스로, 홈페이지에서 누구나 무료로 수강이 가능하다. 또한 시각·청각 장애인들을 위한 시각적 장치 및 자막 시스템이 마련되어 있어, 웹접근성이 높은 교육 플랫폼이다. 한양여대(소셜혁신연구소)는 2019년 7월 개발 사업에 선정되어 강좌를 운영 중이다.

또한 소셜혁신연구소는 서울시 내 특성화고등학교 38개교와 협약하여 지난해, 10개 특성화고교에서 온·오프라인 사회적 가치 교육을 실시한 바 있다. 코로나19 확산이 진정될 때까지 전국 고교에서 대면 수업(집합수업) 대신 K-MOOC 교육 콘텐츠를 활용한 온라인 강의, 과제물 활용 수업 등 비대면 수업(재택수업)으로 학사 일정을 운영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K-MOOC 소셜벤처 양성과정은 △안지훈 한양여자대학교 교수의 ‘사회적 가치와 소셜벤처’ △주성수 한양대학교 명예교수의 ‘사회적 가치와 임팩트 투자’ △오태환 한양여자대학교 교수의 ‘소셜벤처 투어-창업실무’ △이의헌 사단법인 점프 이사장의 ‘생생한 소셜벤처 창업스토리’ 총 4과목으로 구성됐다.

K-MOOC 소셜벤처 양성과정을 총괄하고 있는 소셜혁신연구소 안지훈 소장은 “한양여자대학교는 2018년 7월, 소셜혁신연구소를 설립해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는 혁신인재 양성에 매진해왔다”며 “누구나 손쉽게 수강할 수 있는 이번 온라인 수업지원 사업은 코로나19에 따른 공교육 공백 상태를 조금이나마 메우기 위한 대학의 노력”이라고 말했다.

 

 

--

 

한양여자대학교 소셜혁신연구소, 코로나 19 극복에 동참하고자 전국 고등학교에 ‘창의적 체험활동’ 수업 지원 나서

 

K-MOOC 강좌 ‘소셜벤처와 창업실무-사회혁신가 양성과정’을 활용, 창의적 체험활동 수업 지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