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써 코로나 사태 잊었나? 대구-경북 매일 등교 가능해져, 우려 속출
벌써 코로나 사태 잊었나? 대구-경북 매일 등교 가능해져, 우려 속출
  • 권성준 기자
  • 승인 2020.06.24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시교육청, 교사들 부담이 커.. 교육부 권고 지키지 못해
'환자 발생하면 또 대책회의 하느냐' 학부모 반발, 우려 이어져
출처: 연합뉴스
출처: 연합뉴스

[교육정책뉴스 권성준기자] 코로나19의 위험을 낮추기 위해 정부가 각 학교의 등교 인원을 전체 학생의 3분의 2(수도권 유치원, 초, 중학교는 3분의 1) 이하로 낮추라고 권고했으나 일부 교육청이 최근 각 학교에 매일 등교 선택권을 주겠다고 밝혀 학부모들이 우려하고 있다.

코로나19 상황에서 등교를 추진한 교육부는 학생들의 안전이 최우선이라면서도 수도권을 제외한 지역의 등교 방식은 시도 교육청 자율에 맡긴다는 입장이다.

24일 교육부와 대구시 교육청에 따르면 대구시 교육청은 전교생 500명 안팎이거나 학급당 학생 수 24명 이하인 초등학교는 전교생이 매일 등교할 수 있도록 선택권을 줬다. 중학교도 학급당 학생 수가 28명 이하인 경우 전 학년이 매일 등교하는 방안을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고등학교의 경우 현행대로 고3은 매일 등교하고 고1∼2는 격일, 격주 등교, 고2∼3은 매일 등교하고 고1은 격주 등교하는 방안을 제시했으나 학교 선택에 따라 전 학년 매일 등교도 가능하도록 했다.

교육부가 수도권을 제외한 나머지 지역 학교의 등교 인원을 전체 학생의 3분의 2 이하로 유지해달라고 권장했으나 전 학년이 매일 등교를 하게 될 경우 이 같은 권고를 지키지 못하게 된다.

대구시 교육청 관계자는 "코로나19로 방역 업무에 분반 수업으로 교사들의 부담이 커 기준을 완화해달라는 요구가 지속해서 있었다"라며 "등교 방법을 선택하도록 한 뒤 코로나19 상황이 악화할 경우 기존의 등교 방식으로 전환할 수 있도록 안내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대구시 교육청은 이날까지 각 학교의 등교 방식을 조사하겠다는 방침이다. 일부 학교는 이미 매일 등교 방침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경북도 교육청 역시 이번 주부터 구성원의 협의를 통해 전교생이 매일 등교할 수 있도록 했다.

출처: 연합뉴스
출처: 연합뉴스

학부모들 사이에서는 매일 등교 선택권을 부여한 점이 성급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최근 수도권 외에 대전, 광주, 부산 등 다른 지역에도 코로나19 확산 조짐이 나타나는 상황에서 전교생이 매일 등교할 경우 학교 방역이 제대로 이뤄질지 의문이라는 것이다.

코로나19 상황이 악화하면 이전 방식대로 등교 방식을 전환할 수 있다고는 해도 자칫하다 더 큰 혼란만 부추길 수 있다는 지적도 있다. 각 학교가 등교 방식을 선택하라고 했지만 한 학교가 매일 등교하게 되면 학력 격차에 따른 우려로 주변 학교도 매일 등교를 선택하는 상황에 몰릴 가능성도 있다.

초등학교 1학년 자녀를 둔 대구 지역 학부모 이모(36) 씨는 "격일, 격주 등교도 불안한데 매일 등교 선택권을 왜 주는지 모르겠다"라며 "최근에 대구에서 감염 사례가 많지 않다고는 해도 일단 감염자가 나오면 순식간에 코로나19가 전파될 수도 있어 불안하다"라고 말했다.

학부모로 추정되는 한 시민은 대구교육청 홈페이지에 "학습권 보장보다 우선돼야 하는 것이 학생 안전"이라며 "매일 등교해보고 환자가 발생하면 그때 또 대책 회의하느냐. 실험하는 것도 아니고 매일 등교를 취소해달라"라고 촉구했다.

순차적 등교 수업을 추진하면서 학생 안전이 최우선이라는 원칙을 수차례 강조한 교육부는 수도권 이외 다른 지역의 등교 방식은 각 시도교육청이 판단할 사안이라고 선을 그었다.

교육부 관계자는 "될 수 있으면 등교 인원을 3분의 2 이하로 유지하도록 권장하고 있지만 수도권을 제외한 나머지 지역은 시도교육청이 자율적으로 결정할 수 있다"라며 "교육부가 허가할 사안은 아니고, 각 교육청이 지역 상황을 고려해 종합적으로 판단한 것"이라고 말했다.

-----

벌써 코로나 사태 잊었나? 대구-경북 매일 등교 가능해져, 우려 속출

대구시교육청, 교사들 부담이 커.. 교육부 권고 지키지 못해
'환자 발생하면 또 대책회의 하느냐' 학부모 반발, 우려 이어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