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교육청, 대원·영훈국제중 특성화중 지정취소 확정 통지한다
서울교육청, 대원·영훈국제중 특성화중 지정취소 확정 통지한다
  • 최지영
  • 승인 2020.07.21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교육부 ‘대원국제중학교’와 ‘영훈국제중학교’ 특성화중학교 지정 취소 동의
21일 서울시교육청 지정 취소 확정 통지 예정
영훈중학교 / 사진 = 연합뉴스 제공
영훈중학교 / 사진 = 연합뉴스 제공

 

[교육정책뉴스 최지영 기자] 서울시교육청이 21일 ‘대원국제중학교’와 ‘영훈국제중학교’에 대한 특성화중학교 지정 취소를 확정 통지한다. 

서울시교육청은 지난 7월 8일 ‘대원국제중학교’와 ‘영훈국제중학교’의 특성화중학교 지정 취소 동의 신청에 대하여 교육부로부터 7월 20일 ‘동의’ 의견을 통보받았다. 

교육부는 지난해 서울시교육청의 요청으로 경희고, 배제고, 세화고, 숭문고 등 서울시 8개 자율형사립고 지정 취소도 동의한 바 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두 학교는 이러한 결정에 반발하고 지정 취소 처분 효력정지 가처분을 신청해 처분 취소를 요청하는 행정소송을 제기하는 등 법적인 대응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특성화중학교 지정이 취소되어도 현재 대원국제중과 영훈국제중에 재학 중인 학생들은 졸업 때까지 특성화중학교 학생 신분을 유지하며 특성화중학교 교육과정을 이수하게 된다. 2021학년도 신입생부터 일반중학교로 전환되며, 일반중 전형으로 신입생을 배정받게 된다.

아울러, 서울시교육청은 별도의 재정 지원을 통해 현재 특성화중학교 재학생들까지도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학습 환경을 개선하고, 학교별 특성을 고려한 맞춤형 교육과정 운영과 건학이념에 부합하는 교육활동을 지속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자사고와는 달리 의무교육 단계인 특성화중학교에는 자유학년제 예산 등 교육과정 운영을 위한 예산이 일반중과 동일하게 이미 지원되고 있다.

이에 더해 서울시교육청은 특성화중학교의 일반중학교 전환 시, 그동안 특성화중학교에는 지원하기 어려웠던, 미래지향적 학교 공간 구축 지원 사업인 ‘학교공간 재구조화(꿈담교실) 지원 사업’ ‘미래형교실(스마트교실) 구축 지원 사업’ 교원들을 위한 ‘수업나눔카페’ 지원 등 교육 환경 개선을 위하여 학교가 신청할 시 최대 5억 원의 재정적 지원을 할 계획이다.

또한 교육활동을 내실화하기 위하여 학교가 희망하면 ‘세계시민교육 특별지원학교’ 등으로 우선 선정하여 최대 3억 원의 예산을 지원할 예정이다.

 

 

 

 

------

서울교육청, 대원중-영훈국제중 특성화중 지정취소 확정 통지

20일 교육부 ‘대원국제중학교’와 ‘영훈국제중학교’ 특성화중학교 지정 취소 동의
21일 서울시교육청 지정 취소 확정 통지 예정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