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문화예술교육 프로그램을 통해 예술의 사각지대 해소
서울시, 문화예술교육 프로그램을 통해 예술의 사각지대 해소
  • 송진영
  • 승인 2020.07.23 13: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애 청소년 미술교육', '아동·청소년 예술영재 교육’, ‘유아 문화예술교육’, '지역특성화 문화예술교육' 등 …연령별·수준별 프로그램 진행


[교육정책뉴스 송진영 기자] 서울시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차원으로 대면 교육이 어려운 상황에서 직접 방문하지 않아도 양질의 문화예술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비대면 예술교육 프로그램을 실시하고 있다.

특히 사회적 배려 대상의 교육 격차를 해소하기 위해 장애 청소년 미술교육, 아동·청소년 예술영재 교육 등 기존 프로그램을 실시간 온라인 화상 수업으로 진행한다. 동시에 유아 및 시민 대상 문화예술교육도 온라인과 현장 교육을 병행할 예정이다

'장애 청소년 미술교육'은 발달 장애 청소년을 대상으로 연령별·수준별 8개 반으로 나누어 전문 예술인을 발굴하기 위한 프로그램이다. 온라인 실시간 화상 수업으로 진행되고 온라인 수업에 불편함이 없도록 학습자료를 개별 배포하여 집에서도 현장 교육 수준의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한다.

'아동·청소년 예술영재 교육’은 저소득층 청소년들의 음악, 미술적 소양을 기르고 영재 학생을 발굴하기 위해  1:1 방식의 맞춤형 학습으로 진행한다. 온라인 화상 프로그램(ZOOM 등)을 활용해 체계적인 교육을 제공하고 댓글을 통해 실시간 피드백을 주고 받을 수 있다.

‘유아 문화예술교육’ 생애초기 영·유아 맞춤형 문화예술 교육을 별도의 온라인 프로그램으로 개발하여 오는 8월부터 본격적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일반 시민을 대상으로 하는 '지역특성화 문화예술교육'은 24개 지역에서 온라인과 현장교육을 병행하여 실시하고 있다. 연극, 미술, 시각예술, 음악, 뮤지컬, 영화 등 문화예술 15개의 분야에서 24개 단체를 선정하여 각 단체에서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한편, 서울시는 누구나 문화예술을 체험하고 교육받을 수 있도록 '통합문화이용권'을 지원하고 있다. 대상은 기초·차상위 계층이고 문화예술 및 국내여행 등을 지원한다. 올해 ‘문화누리카드’는 29억 원의 예산을 추가 편성하였으며, 지원대상도 당초보다 17,425명이 확대되었다.

이외에도 서울시의 문화예술 프로그램의 더 자세한 사항은 교육 프로그램별 운영 기관·시설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서울시 문화예술교육사업/사진 제공=서울시
서울시 문화예술교육사업/사진 제공=서울시

김인숙 서울시 문화예술과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대면교육이 어려운 상황에서 시민 여러분의 문화예술교육에 대한 갈증을 해소하고자 다양한 비대면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언택트 시대에 맞는 교육 콘텐츠를 개발·제공하여 시민들이 양질의 예술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서울시, 문화예술교육 프로그램을 통해 예술의 사각지대 해소 

'장애 청소년 미술교육', '아동·청소년 예술영재 교육’,‘유아 문화예술교육’,
일반 시민을 대상으로 하는 '지역특성화 문화예술교육' 등 …연령별·수준별 프로그램 진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