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중 호우에 6개 학교 휴업·114개 학교 시설 피해... 교육부 중수본 가동해 현황 점검
집중 호우에 6개 학교 휴업·114개 학교 시설 피해... 교육부 중수본 가동해 현황 점검
  • 최지영
  • 승인 2020.08.05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 집중 호우 대비 중앙사고수습본부 구성 및 회의 개최
폭우 피해 및 학사 일정 조정 상황 점검, 신속한 조치 당부
재난상황 종료 시까지 중앙사고수습본부 운영 예정
사진 = 경기도교육청
사진 = 경기도교육청

 

[문화뉴스 MHN 최지영 기자] 교육부는 연이은 집중호우에 대응하여 지난 4일 교육부 중앙사고수습본부를 구성하고 회의를 개최하였다.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유은혜 부총리 겸 장관을 본부장으로 하는 교육부 내 재난대응본부다. 

이번 회의는 최근 지속되고 있는 집중호우로 인한 학교 구성원 인명피해 및 시설피해 등 현황을 파악하고 사전에 대비하여 피해를 최소화하고 신속히 지원할 수 있는 체계를 점검하기 위함이다.

유은혜 부총리는 회의에서 8월 1일부터 3일까지 호우로 인한 피해 및 학사일정 조정상황 등을 점검하고, 피해에 따른 신속한 조치 사전 강구 및 시·도교육청과의 긴밀한 공조를 통해 비상상황에 대응할 것을 당부하였다.

더불어, 코로나19 감염병 상황을 고려하여 이재민 임시주거시설 등에 대한 방역도 철저히 할 것을 함께 강조하였다.

한편, 교육부는 8월 4일 교육부 차관 주재로 위기경보단계 ‘심각’ 발령 지역 10개 시·도교육청을 대상으로 영상회의를 실시하여 집중호우에 대비한 사전대비현황 및 조치사항 등을 점검하고, 비상대응체계 유지를 통해 재난상황에 철저히 대비할 것을 지시하였다.

지난 주말 이후 집중호우로 인한 학생·교직원 등 인명피해는 없으며, 학사일정 조정은 8월 3일 충북지역 5개교가 휴업을, 8월 4일 충남지역 1개교가 휴업을, 충남 및 경기지역 5개교가 원격교육을 실시하였다.

더불어, 시설피해는 서울, 충북, 충남, 경북, 강원 총 5개 지역 114개 학교·시설에서 옹벽·축대·사면붕괴·침수 등의 시설피해가 확인되었다.

교육부는 재난상황 종료 시까지 중앙사고수습본부 운영 및 비상대응체계를 통해 학교현장 상황을 지속 모니터링하고, 사고 발생 시 현장조사단을 파견하여 응급복구를 지원할 계획이다.

 

 

 

----

집중 호우에 6개 학교 휴업·114개 학교 시설 피해... 교육부 중수본 가동해 현황 점검 

교육부, 집중 호우 대비 중앙사고수습본부 구성 및 회의 개최
폭우 피해 및 학사 일정 조정 상황 점검, 신속한 조치 당부
재난상황 종료 시까지 중앙사고수습본부 운영 예정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