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교육청, "11일까지 학교 내 밀집도 2/3로 유지해달라" 강력 권고
대전교육청, "11일까지 학교 내 밀집도 2/3로 유지해달라" 강력 권고
  • 전은실
  • 승인 2020.08.20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 중심 코로나바이러스 재확산
안전조치 가능한 학교라도 전교생 등교수업 자제 요청
"안전한 환경 속에서 학교 교육 추진될 수 있도록 최선 다할 것"
사진출처= 대전광역시교육청

[교육정책뉴스 전은실 기자] 코로나19 재확산 및 수도권 거리두기 2단계 격상으로 2학기 등교를 앞둔 학교들이 등교수업 일정을 조정하기로 했다. 

대전교육청은 다음달 11일까지 모든 학교의 등교 인원을 전체 2/3로 유지할 것을 강력하게 권고했다. 

대전교육청은 앞서 기초학력 보장 및 교육격차 해소 등을 위해 학교 내 밀집도를 2/3로 유지를 권장하고 거리두기 및 안전조치가 가능한 학교는 구성원들의 의견수렴을 거쳐 전교생이 매일 등교 수업이 가능하도록 안내한 바 있다. 

그러나 최근 코로나19 확산세가 다시금 붉어지며 다음달 11일까지 강화된 밀집도 최소화 조치 방안을 강력 권고하기로 했다. 

설동호 교육감은 "2학교 학교 방역 체계 점검을 통해 수도권에서 확산되고 있는 감염병이 우리 지역으로 확대되지 않도록 노력해달라"며 "대전교육청은 학생 안전을 최우선으로 질병 대응 체계를 신속하고 철저하게 운영해 안전한 학교 환경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

대전교육청, "11일까지 학교 내 밀집도 2/3로 유지해달라" 강력 권고 

수도권 중심 코로나바이러스 재확산 '거리두기 2단계' 격상
안전조치 가능한 학교라도 전교생 등교수업 자제 요청  
"안전한 환경 속에서 학교 교육 추진될 수 있도록 최선 다할 것"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