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수도권 유·초·중·고 등교 중지 원격수업 전환 26일~9월11일.. 고3 제외
교육부, 수도권 유·초·중·고 등교 중지 원격수업 전환 26일~9월11일.. 고3 제외
  • 윤승한
  • 승인 2020.08.25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은혜 "12월 3일 수능 차질없이 치르기 위해서라도 감염확산 차단이 급선무"
브리핑하는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사진출처=연합뉴스
브리핑하는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사진출처=연합뉴스

[교육정책뉴스 윤승한 기자] 서울·인천·경기의 유·초·중·고 및 특수학교는 오는 26일부터 9월 11일까지 등교하지 않고 원격수업으로 전환한다. 단 고3은 예외적으로 등교를 유지한다.

25일 오전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수도권 교육감들과 함께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발표했다. 교육부는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 이후에도 학생, 교직원 확진자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라며 “거리두기 3단계 격상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수도권 지역 학교에 대한 보다 선제적이고 강력한 조치가 필요하다”라고 밝혔다.

이번 조치로 유치원과 초중고교의 등교는 중단되고 원격수업으로 전환되는데, 이날로 수능을 100일 앞둔 고3 수험생들은 입시에 큰 영향을 줄 수 있어 원격수업 전환에서 제외된 것으로 보인다.

이밖에 기초학력 지원이 필요한 학생은 원격수업 외에 추가로 대면지도를 할 수있다. 대면 등교 시에는 책상 간 거리두기, 마스크 착용 등 방역 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또 특수학교나 60명 이하 소규모 학교, 농산어촌 학교의 경우는 지역 감염병 상황을 고려하고 학부모·학생·교직원 의견을 수렴해 원격수업 전환 여부를 자율적으로 결정할 수 있게 했다.

한 교육계 관계자는 "고3은 모든 학생 가운데 지난 5월 20일 처음으로 등교를 시작했고 그동안 코로나19 위험에도 매일 학교에 갔다"라면서 "이번에도 수능과 취업을 앞둔 고3의 특수성이 고려된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교육부는 이번 조치를 9월 11일까지 적용하되, 향후 감염병 확산 상황에 따라 기간 연장을 검토하기로 했다.

한편, 코로나19가 재확산됨에 따라 한차례 연기된 수능이 또 미뤄지는지에 고3과 재수생, 학부모 등 교육계에서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교육부는 앞서 지난 1학기에 코로나19 확산으로 애초 11월 19일로 계획된 2021학년도 수능일을 2주 뒤로 미룬 바 있다. 

유 장관은 이날 브리핑에서도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진입 시 수능은 일정대로 치르느냐' 질문에 "12월 3일 예정돼 있는 수능을 차질 없이 치르기 위해서라도 감염의 확산을 빠르게 차단하고 안정화하는 것이 급선무라고 판단한다"라며 "감염병 확산을 차단하고, 빠르게 진정세가 회복돼서 수능이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앞서 2017년에는 수능 전날에 포항에서 지진이 발생하자 정부가 수능을 일주일 연기한 바 있다.

---

교육부, 수도권 유·초·중·고 등교 중지 원격수업 전환 26일~9월11일.. 고3 제외

유은혜 "12월 3일 수능 차질없이 치르기 위해서라도 감염확산 차단이 급선무"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