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교육청과 경기도교육청, 제중학교의 일반중 일괄 전환 교육부에 요청
서울시교육청과 경기도교육청, 제중학교의 일반중 일괄 전환 교육부에 요청
  • 윤자현
  • 승인 2020.08.25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지역 대원국제중과 영훈국제중, 경기지역 청심국제중 대상
출처: 대원중학교 홈페이지, 2019학년도 글로벌 데이
출처: 대원중학교 홈페이지, 2019학년도 글로벌 데이

[문화뉴스 MHN 윤자현 기자] 서울시교육청(교육감 조희연)과 경기도교육청(교육감 이재정)은 8월 21일(금), 법령 개정을 통한 국제중학교의 일반중 일괄 전환을 교육부에 요청하기로 하였다. 대상은 서울지역의 대원국제중과 영훈국제중, 경기지역은 청심국제중이다.


이번 요청은 중학교 의무교육과정에서 모든 학생에게 균등한 교육 기회를 보장하고, 교육의 공공성을 강화하고자 하는 취지에서 이뤄졌다. 국제중은 그간 ‘글로벌 인재 양성’이라는 의무교육 단계에 맞지 않는 학교 체제를 유지하면서 과도한 교육비와 과열된 입학 경쟁 등의 부작용을 낳았다.

서울시교육청과 경기도 교육청은 이러한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해서는 교육부가 관련 시행령과 시행규칙을 개정하여 현행 국제중학교의 일반중 전환을 적극적으로 추진해야 한다고 의견을 밝혔다. 교육부는 지난 2019년 11월, 의무교육이 아닌 고등학교 단계에서 외고·국제고의 일반고 체제로의 전환을 결정하였다. 
 

그간 서울시교육청과 경기도교육청은 국제중 문제와 관련하여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한 운영성과 평가를 시행해 왔다. 그 결과 올해 서울에서는 영훈국제중과 대원국제중의 일반중 전환이 이뤄졌다. 그러나 2020년 8월 21일 법원의 국제중 지정취소 처분 집행정지 신청 인용 결정에 따라 국제중 2개교는 본안 판결 확정 전까지 국제중 지위를 유지하게 되었다.

조희연 교육감은 “오늘 법원의 가처분 인용 결정으로 합법적인 절차에 의해 진행된 ‘국제중 지정취소’ 처분이 본안 결정 시까지 중단되었다. 이에 따라 확정판결이 나올 때까지 다시 소모적인 갈등과 논쟁이 재연될 우려가 크다. 이제는 국제중 문제의 본질적 해결을 위해 교육부가 관련 시행령을 개정해야 한다. 서울시교육청과 경기도교육청은 교육부가 적극적으로 나서기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글 출처 = 서울교육소식)

 

-----

서울시교육청과 경기도교육청, 제중학교의 일반중 일괄 전환 교육부에 요청

서울지역 대원국제중과 영훈국제중, 경기지역 청심국제중 대상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