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교육청, 원격수업 교육격차 해소 위해 KT와 협력
서울시교육청, 원격수업 교육격차 해소 위해 KT와 협력
  • 노만영
  • 승인 2020.10.19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청 관내 중학교 전학년 93개교 300명 선정
서울 소재 대학교 멘토 대학생 100명 선정
1멘토 3멘티 방식 주 4시간 화상수업 진행
서울특별시교육청 로고 / 제공 서울특별시교육청

 

[교육정책뉴스 노만영 기자] 서울시교육청이 원격수업으로 인한 교육격차 해소를 위해 KT와 협력사업을 벌인다.

서울특별시교육청은 19일 KT 광화문사옥 올레 스퀘어에서 KT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에듀테크 플랫폼을 활용한 방과후 맞춤형 멘토링 프로그램 '랜선야학'을 운영한다.

'랜선야학'은 원격수업 장기화로 학습지원이 필요한 서울시교육청 중학생과 KT가 선발한 대학생 멘토가 1(대학생): 3(중학생)으로 온라인 그룹을 이루어 방과후 학생의 학습을 지원하는 멘토링 프로그램이다.

10월부터 내년 3월까지 서울시 관내 중학생 전학년을 대상으로 시범 운영하고, 내년 4월부터 초등학교와 고등학교 학생들까지 지원 대상을 확대하여 운영될 계획이다.

멘티 중학생은 서울시교육청 주관으로 관내 중학교 안내를 통해 93개교의 300명이 선정되었다. 수업 참여 의지는 높으나 원격수업 관리와 자기주도적 학습에 어려움이 있는 학생들을 대상으로 교사의 추천과 학부모 동의를 거쳐 최종 선정되었다.

멘토 대학생은 KT 주관으로 서울대, 고려대, 성균관대, 이화여대 등 서울 소재 주요 대학교 학생 100명이 선발되었으며, 이들은 앞으로 6개월간 랜선夜學 장학생으로 활동하게 된다.

선정된 중학생 300명과 대학생 100명은 실시간 쌍방향 화상수업이 가능한 에듀테크 플랫폼을 활용하여 주 4시간씩 중학생이 희망한 과목에 대해 학습 지원과 상담을 받을 수 있다.

랜선夜學 프로그램의 관리 및 모니터링 자료(학생 참여도 및 만족도 등)는 'KT-서울시교육청-학교' 간 공유되어 학생의 지속적 성장과 발달을 지원하도록 운영될 예정이다.

서울시교육청은 앞으로도 다양한 에듀테크 플랫폼과 콘텐츠를 활용한 멘토링 사업, 맞춤형 방과후 프로그램 운영 등을 통해 학습지원 체계를 마련하고 학생들의 학습 공백과 교육 격차를 최소화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서울시교육청, 원격수업 교육격차 해소 위해 KT와 협력

교육청 관내 중학교 전학년 93개교 300명 선정
서울 소재 대학교 멘토 대학생 100명 선정
1멘토 3멘티 방식 주 4시간 화상수업 진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