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년째 이어진 울산시 학교폭력 예방 청소년 교육극
8년째 이어진 울산시 학교폭력 예방 청소년 교육극
  • 박혜빈
  • 승인 2020.10.23 1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소년 인식 개선 기여…10개 고교 대상 '친구추가' 상연
울산시청 (울산시 제공)

[교육정책뉴스 박혜빈 기자] 울산시는 학교 폭력 예방을 위해 교육청, 청소년상담복지센터와 함께 고등학생을 대상으로 교육극 '친구추가'를 상연한다고 23일 밝혔다.

토마토 소극장과 공동 제작해 처음 상연하는 이번 연극은 26일부터 12월 2일까지 10개 고등학교를 대상으로 한다.

연극에는 학교 폭력 가해자, 피해자, 방관자가 주인공으로 등장한다. 이들이 겪는 여러 에피소드를 통해 학교 폭력은 누구나 가해자와 피해자가 될 수 있으며, 우리 모두의 관심으로 해결해 나가야 한다는 메시지를 전달한다. 시는 관람 후 학생들의 소감 발표와 감상문 작성 등으로 학교 폭력에 대한 인식 개선 효과를 극대화할 예정이다.

2012년부터 시의 제안으로 시작된 이 사업은 8년 동안 학교 폭력에 대한 청소년들의 인식을 개선하는 데 기여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그동안 15개 초등학교 1천635명을 대상으로 연극 '손잡아줄게'를 상연했다. 8월 중순까지는 15개 중학교에서 뮤지컬 '심심풀이'를 선보였다.

 

 

 

----

8년째 이어진 울산시 학교폭력 예방 청소년 교육극

청소년 인식 개선 기여…10개 고교 대상 '친구추가' 상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