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학교, 2023학년도 대학 신입학생 입학전형 예고사항 발표
서울대학교, 2023학년도 대학 신입학생 입학전형 예고사항 발표
  • 양은정
  • 승인 2020.10.30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시모집에 교육과정 이수 충실도를 반영하는 교과평가 도입
수시모집 지역균등전형 수능 최저학력기준 완화
사진=서울대학교
사진=서울대학교

[교육정책뉴스 양은정기자] 서울대학교가 2023년 대학 신입학생 입학전형 예고사항을 발표했다.

서울대학교는 2022학년도 정시모집 일반전형에서 학생의 교과이수 충실도를 반영하는 '교과이수 가산점'을 도입하였고, 이를 개편하여 2023학년도부터 정시모집에 학생의 교과이수 충실도 및 교과성취도의 우수성을 본격적으로 평가요소로 활용하는 교과평가를 실시할 예정이다.

교과평가는 학생의 학업적 노력을 인정하고자 학생이 학교 교육과정을 통해 충실히 공부한 내용을 대입에 반영하는 것이다. 그리고 전면 시행을 앞둔 고교학점제가 고교 현장에 안착하는 데에도 긍정적인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교과평가는 학교생활기록부의 교과학습발달상황만을 반영하여 모집단위 관련 학문 분야에 필요한 교과이수 및 학업수행의 충실도를 평가한다. 학생이 지원하는 모집단위에 기초가 되는 교과목 이수 사항과 각 과목 성적, 수업에 충실히 참여한 사실을 반영하는 평가이다. 교과평가는 정시모집 지역균형전형과 정시모집 일반전형에서 실시하며 3개(A, B, C) 등급 절대평가 방식으로 이루어진다.

최근 몇 년 동안 서울대학교 정시모집 일반전형에서 지역 편중 현상이 나타나고 있어 이에 서울대학교 신입생의 지역 편중을 완화하고 전국의 인재를 고르게 선발하고자 모집단위의 일부 인원을 정시모집 지역균형전형으로 선발한다고 밝혔다.

수시모집 지역균형전형의 수능 최저학력기준도 완화한다. 학령인구 급감에 따른 수능 등급별 분포 인원 감소 및 선택형 수능 체제에 따른 등급 불안정성 문제에 대한 보완책으로 종전까지 '4개 영역(국어, 수학, 영어, 탐구) 중 3개 영역 이상 2등급 이내' 였던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2023학년도부터 '4개 영역(국어, 수학, 영어, 탐구) 중 3개 영역 등급 합이 7등급 이내'로 변경된다.

또한 서울대학교 기회균형특별전형Ⅱ(저소득) 지원자격을 완화한다. 특별전형의 취지를 고려하여 더 많은 학생이 지원할 수 있도록 종전 '지원서 접수 마감일로부터 1년 이상 해당 자격 유지' 라는 조건을 '지원서 접수 마감일까지 자격 유지'로 변경하며, 전형방법은 수능 100%로 선발한다.

미술대학교 음악대학 전형도 개편된다. 미술대학은 수시모집 일반전형으로 디자인과(실기 미포함)가 신입학생을 선발하며, 정시모집 일반전형으로 동양화과, 서양화과, 조소과, 공예과, 디자인과(실기 포함)가 신입학생을 선발한다.
음악대학은 수시모집으로 선발하였던 작곡과 작곡전공, 작곡과 이론전공 신입학생을 정시모집 일반전형으로 선발한다.

한편, 모집단위별 모집인원 및 전형별 전형방법 등을 포함한 세부적인 2023학년도 대학 신입학생 입학전형을 2021년 4월 중 안내할 예정이며 서울대학교 입학본부 홈페이지 공지사항에서 확인할 수 있다.
 

---

서울대학교, 2023학년도 대학 신입학생 입학전형 예고사항 발표

정시모집에 교육과정 이수 충실도를 반영하는 교과평가 도입
수시모집 지역균등전형 수능 최저학력기준 완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