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교육청, 초중고 2학기 전면 등교수업 시행 밝혀
제주교육청, 초중고 2학기 전면 등교수업 시행 밝혀
  • 장연서
  • 승인 2021.06.30 15:3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감 취임 3주년 기자회견서 2학기 대면 강행 계획 발표
사진=연합뉴스 제공
사진=연합뉴스 제공

[교육정책뉴스 장연서 기자] 이석문 제주교육감은 30일 교육청 기자실에서 연 취임 3주년 기자회견에서 "2학기 전면 등교수업을 시행하겠다"며 "1학기 동안 전면 등교 시행을 위한 기반을 충실히 갖춰왔으며, 2학기 개학 전까지 과대학교의 안전을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2학기에 전면 등교를 시행하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정상적으로 개학하지 못한 지난해 3월 이후 약 1년 6개월 만에 정상적인 등교수업이 이뤄지게 된다.

교육청은 그간 단계적으로 전체 등교수업 학교 수를 늘리며 2학기 전면 등교를 준비해왔다.

지난 28일부터 초등학교 1∼3학년과 고등학교 3학년, 직업계고 전 학년, 특수학교에 대해 전체 등교가 이뤄지고 있다. 현재 전체 등교를 하는 학교는 도내 314개 유·초·중·고·특수학교 중 287개교(91.4%)다. 학생 1천 명 이상 초등학교, 800명 이상 중학교와 평준화 일반고 등 27개교는 3분의 2 밀집도를 유지하고 있다.

이에 앞서 교육청은 학급 내 학생 밀집도를 낮추고자 올해 1학기를 시작하며 101학급을 증설하고 교원 217명을 증원해 과밀학급 해소와 기초학력·정서 지원을 강화했다. 이를 통해 최대 35명이었던 고교의 학급당 학생 수를 30명 이하로 줄였고, 초·중 학급당 학생 수도 30명 이하를 유지하도록 했다.

이 교육감은 "7∼8월은 관광객이 급증하고 지역 간, 사람 간 이동이 활발한 시기"라며 "고3 외 아동·청소년의 백신 접종 계획이 아직 발표되지 않은 만큼 도민이 백신 접종에 참여해 아이들과 학교 현장을 지키는 우산이 돼 달라"고 당부했다.

이 교육감은 "남은 임기 동안 아이들이 일상에서부터 존중받고 인정받는 학교 현장을 실현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며 IB 교육 프로그램을 원도심 초교와 읍·면 초·중학교로 확대해 '한 개의 질문에 백 개의 생각을 존중하는 평가'를 안착하고 지역 균형 발전의 희망을 키워나가겠다고 밝혔다.

[출처=연합뉴스]



PHOTO NEWS
TV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