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시민의 73%, 부산교육정책에 만족..."교육현장에 귀 기울이겠다"
부산 시민의 73%, 부산교육정책에 만족..."교육현장에 귀 기울이겠다"
  • 이한영 기자
  • 승인 2021.07.06 16: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 부산교육청 신뢰도 여론조사결과 공개

[교육정책뉴스 이한영 기자] 부산광역시교육청에서 지난 5월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부산시민 73.1%가 부산교육정책에 만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조사 결과 부산교육정책 만족도 질문에서 시민 73.1%가 ‘만족한다’고 응답했으며, 17.4%는 ‘불만족’으로, 9.5%는 ‘모름(무응답)’으로 답했다. 만족한다고 답변한 이유로는 부산시교육청이 ‘교육복지를 위해 노력한다’, ‘안전한 교육환경 조성을 위해 노력한다’, ‘교육의 질을 높인다’ 등을 꼽았다.

부산시교육청의 교육행정 수행정도에 대해서도 65.2%가 ‘잘하고 있다’고 응답했으며, 16.7%는 ‘못하고 있다’로, 18.1%는 ‘모름(무응답)’으로 답했다.

중학교 교복 지원 정책에 대해서는 시민의 95.1%가, 초·중·고 수학여행비 지원 정책에 대해서는 82.8%가 각각 ‘동의한다’며 긍정적으로 응답했다.

교육재정 지원이 투입되어야 할 우선 분야로는 ‘인성교육 등 사회정서역량 교육과정 운영(31.1%)’을 가장 많이 꼽았다. 다음으로는 ‘무상교육 정책 확대(22.1%)’, ‘소외계층 교육지원(20.5%)’, ‘초등 돌봄교실 운영 강화(11.3%)’ 등 순으로 나타났다.

초·중·고등학교 교사들의 능력과 자질에 대한 신뢰도 조사에서 시민 74.8%가 ‘신뢰한다’고 응답했다.

부산시교육청은 이번에 조사한 교육가족과 시민들의 의견을 교육정책 추진에 적극 반영할 예정이다.

김석준 교육감은 “그동안 추진한 여러 정책들이 교육가족과 시민들로부터 높은 신뢰를 얻고 있다”며 “앞으로도 교육현장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아이 키우기 좋은 부산’, ‘교육하기 좋은 부산’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번 조사는 5월 24일부터 28일까지 5일간 여론조사전문업체에 의뢰하여 부산에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 시민을 대상으로 유무선 전화조사로 이뤄졌으며 응답 인원은 1,500명이다. 여론조사의 응답률은 유선 5.6%, 무선 9.7%이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63%포인트이다.

부산광역시교육청 전경 (사진 = 연합뉴스)
부산광역시교육청 전경 (사진 = 연합뉴스)

 


관련기사

PHOTO NEWS
TV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