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교육청, 2021년도 검정고시 시행
부산시교육청, 2021년도 검정고시 시행
  • 장윤서
  • 승인 2021.08.10 16: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역 규칙 '철저히 준수'..."응시자들 시험 이전까지 모임 자제해달라" 당부

 

[사진=부산광역시교육청 전경, 부산광역시교육청]

[교육정책뉴스 장윤서 기자] 부산광역시교육청(교육감 김석준)이 오는 11일 오전 9시부터 해운대구 장산중학교 등 8개 고사장에서 '2021년도 제2회 초․중․고졸 검정고시'를 시행한다.

이번 검정고시에는 초졸 121명, 중졸 330명, 고졸 1,419명 등 모두 1,870명이 응시한다.

초졸 고사장은 장산중학교에서, 중졸 고사장은 부산수영중학교에서, 고졸 고사장은 장산중학교(제1고사장)·성동중학교(제2고사장)·부산중앙여자중학교(제3고사장)·동래중학교(제4고사장)·학장중학교(제5고사장)·용수중학교(제6고사장)에서 각각 실시한다.

검정고시 응시를 원하는 재소자를 위해 부산교도소에도 고사장이 마련되어 있다.

부산시교육청은 장애인을 위한 별도 고사실 또한 운영하고 있다.

코로나19 자가격리자 중 응시 희망자는 부산전자공업고등학교에서, 확진자 중 응시 희망자는 부산의료원 및 생활치료센터(부산광역시인재개발원)에서 응시할 수 있도록 각각 별도 고사장을 운영한다.

응시자는 수험표, 신분증, 컴퓨터용 흑색 수성 사인펜(초졸은 흑색 볼펜), KF94마스크(예비마스크 포함) 등을 필수적으로 지참해야 하며, 선택적으로 점심도시락, 음용수 등을 지참할 수 있다.

수험표를 분실한 응시자는 고사 당일 오전 8시10분까지 신분증과 응시원서의 사진과 동일한 사진 1장을 갖고 각 고사장 본부에 마련된 지정장소에서 가수험표를 발부받을 수 있다.

이번 시험은 응시자와 시험관계자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여 △응시자간 거리를 최소 1.5m이상 유지 △고사실당 인원 20명 이하 배정 △ 전문소독업체를 통한 시험 전·후 소독 △응시자와 시험관계자외 외부인 출입 통제 등 중앙방역대책본부의 시험방역 대책을 엄격히 준수해 치러진다.

부산시교육청은 시험 당일 유증상자 발생에 대비해 담당 보건소와 협조체계를 구축하고, 유증상자의 응시를 위해 각 고사장에 별도 고사실을 마련했다.

각 고사장에는 감염관리전담자를 지정하고 시험당일 유증상자 여부를 확인하고 마스크 착용, 손소독제 사용, 거리두기, 환기 등을 관리한다.

합격자는 오는 30일 오전 10시에 부산시교육청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한다. 합격증서는 부산시교육청 고객지원실에서 배부할 예정이다.

권혁제 시교육청 중등교육과장은 "응시자들이 안전하게 시험을 치를 수 있도록 철저히 방역 규칙을 준수하여 시험을 시행한다"며 "응시자는 시험일까지 소모임, 밀집 장소 및 다중이용시설 이용을 자제하고 코로나19 응시자 유의사항을 준수해 달라"고 당부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부산시교육청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관련기사

PHOTO NEWS
TV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