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교육청, 학업중단 예방 노력 효과…학업중단 학생 감소세
제주도교육청, 학업중단 예방 노력 효과…학업중단 학생 감소세
  • 김현정 기자
  • 승인 2021.08.13 17: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5월까지 도내 학업중단 학생 수 66명...최근 3년 통계 대비 낮은 수치
학업중단 예방을 위한 프로그램 적극 운영
출처 : 연합뉴스 제주도교육청
[사진=제주도교육청/연합뉴스]

[교육정책뉴스 김현정 기자]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교육감 이석문)은 올해 5월까지 집계한 초‧중‧고 학업중단 학생 수가 66명으로 나타나 학업중단 예방을 위한 정책적 노력이 효과를 거두고 있다고 발표했다. 

최근 3년 통계와 비교하면 제주도의 학업 중단 학생 수는 감소하고 있다. 최근 3년간 학업중단 학생 수는 2018년 546명, 2019년 525명, 2020년 351명이다. 전국과 비교해도 제주지역 학업중단율은 매우 낮은 수치다. 지난해 8월 27일 교육부와 한국교육개발원이 발표한 <교육기본통계> '2019학년도 전국 부적응사유 학업중단율'에 따르면 전국은 0.51%이며 제주도교육청은 0.38%로 전국 17개 시도교육청에서 2번째로 낮다.

도교육청은 '학업중단율 제로'를 위해 ▲학업중단 예방 체제 구축 ▲공교육 내 대안교육 운영 ▲학업중단 위기 사유별 맞춤형 프로그램 등을 적극 운영하고 있다. 또한 학업중단 위기를 겪는 학생들을 위해 '행복교실(학교 내 대안교실)'을 도내 29교(중 17교, 고 12교)에서 운영하고 있다. 학생의 소질과 적성에 맞는 교육 및 학교 부적응을 해소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통해 중도탈락을 예방하고 있다. 

더불어 검정고시 사유의 학업중단이 다수 발생하는 6월, 7월을 '고등학교 학업중단 위기학생 집중지원 기간'으로 정해 다양한 위기 원인별 맞춤형 프로그램, 지원 정책 등을 모든 고등학교에 안내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앞으로 학업중단 위기 사유를 좀 더 면밀하게 분석해 학교 부적응 및 학업중단 위기 학생에게 맞춤형 교육을 제공할 것"이라며 "학업중단을 최대한 예방해 단 한 명의 아이도 포기하지 않는 교육을 실현하겠다"고 전했다.

 



PHOTO NEWS
TV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