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교육청, 5년간 학교기본운영비 목적사업비의 2배로 확대
서울시교육청, 5년간 학교기본운영비 목적사업비의 2배로 확대
  • 장윤서
  • 승인 2021.08.18 16:5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42개 사업 중 360개 사업 내년부터 폐지하거나 축소, 통합
[사진=서울특별시교육청 전경, 서울특별시교육청]
[사진=서울특별시교육청 전경, 서울특별시교육청]

[교육정책뉴스 장윤서 기자] 서울시교육청(교육감 조희연)이 학교의 자율적 운영 지원을 위해 올해 정책‧사업을 정비하고, 기본운영비 확대와 목적사업 간소화를 통해 학교의 재정운영 자율성을 확대한다.

17일, 서울시교육청은 보도자료를 통해 기본운영비와 목적사업비, 교육청 사업 등에 대한 정책을 발표했다.

서울시교육청은 지난 5개월간 2021년 정책‧사업 정비를 통하여 교육청 사업의 1/4을 재구조화하는 대대적인 정비 결과를 도출하였다. 하지만, 지난 3년간 정책총량제의 사업 수 감축 목표가 달성되었음에도 또다른 목적사업이 신설되거나 목표가 확대되어 현장의 달성 체감도가 낮았고, 예산구조와 업무추진방식의 개선 필요성이 대두되었다. 

2021년 정책‧사업 정비 결과로 급식 관련 행정처리방식 실태조사 등 201개 사업을 폐지 혹은 축소하고, 자유학기제 운영 기반 구축등 42개 사업을 축소하였으며, 초1~2학년 기초학력 협력교사 지원 사업 등 112개 사업을 통합하였다.

메이커페어 등 5개 사업에 대해서는 해당 사업들을 과학전시관과 교육연수원으로 이관하여 총 360개 사업을 정비하도록 조치하였다. 

특히, 2021년 정책 사업정비는 학교가 체감할 수 있도록 2020년에 이어 목적사업을 집중적으로 정비하였다.

목적사업비로 운영되던 26개의 사업 중 과학교육센터 운영(0.25억원) 등을 학교운영비로 전환하고, 사물인터넷 기반 교육환경 조성(12억원) 등을 학교 자율사업운영제로 편입하며, 그 외 교육과정 연구학교 운영 등 14개의 목적사업을 폐지 또는 정비하였다. 

뿐만 아니라 코로나19 시국에 대면 교육 활동이 어려운 점과 사업의 유사성, 중복성을 검토하여 교육청에서 직접 운영하는 연수 또는 워크숍 등 50개의 사업을 폐지(청탁금지법 연수 등), 축소(전‧편입학 업무 담당자 연수 운영 등), 이관(역량강화 학술 심포지엄 등), 통합(정보공시 연수 등) 하였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향후 5년간 매년 학교기본운영비를 10% 이상 증액하여 현재 1:1.2 비율에서 2025년까지 2:1 수준으로 학교기본운영비와 목적사업비 비율을 개선하고, 학교 운영의 자율성 확보를 통한 학교자율운영체제 기반구축과 교육청의 정책기획, 연구, 장학 중심으로 기능 회복을 위해 노력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PHOTO NEWS
TV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