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교육청, '도담도담 마을학교 공모사업' 추진
서울시교육청, '도담도담 마을학교 공모사업' 추진
  • 왕보경 기자
  • 승인 2021.09.23 16:4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을기관과 함께 코로나 19로 인한 '교육결손 회복' 추진
[사진=서울교대생 멘토링 교실 신체놀이 지원/서울시교육청 제공]

[교육정책뉴스 왕보경 기자] 서울특별시 교육청(교육감 조희연)이 오는 10월부터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교육결손 회복을 위해 '도담도담 마을학교 공모사업'을 추진한다.

학교 밖 마을학교를 개설하는 이번 공모사업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학력 격차를 완화하고, 아동-청소년의 정서심리, 신체, 사회성 결손 극복을 위한 '교육 회복 종합방안'의 일환으로 추진된다.

공모를 통해 서울지역 곳곳에 교육역량을 갖추고, 안전하고 쾌적한 활동 공간을 가진 작은 도서관, 청소년 기관 등을 마을학교로 지정하여 운영한다.

선정된 마을학교에서는 학습 및 돌봄이 필요한 학생들에게 기본학력, 정서심리, 독서활동, 문화예술, 틈새 돌봄 등 마을 기관별로 특화된 다양한 프로그램을 무료로 제공한다.

[사진 =방과후활동지원-공예활동/서울시교육청 제공]

서울시 교육청은 지난 2020년부터 서울시 및 자치구와 협력을 통해 도담도담 마을학교 사업을 운영해왔다. 원격학습을 지원하는 강사 파견, 대학생 등과 함께하는 멘토링 활동, 정서심리 회복을 위한 방과 후 활동 등 25개 자치구에서 51개의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으며, 296개 학교가 참여하고 있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서울 학생의 안전한 배움과 성장을 책임지는 교육감으로서 코로나 시대에 학생들이 겪고 있는 학습, 정서심리, 신체, 사회성 등의 어려움을 해결하는 데에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라며, "코로나로 인한 결손을 회복하기 위해서는 지금이 가장 중요한 시기이다. 아이들이 온전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학교와 가정뿐 아니라 지역사회 유관 기관과의 협력을 통해 다각도의 적극적인 대책을 펼칠 것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서울시 교육청에서는 이번 사업을 통해 코로나19 위기에도 '한 아이도 빠짐없는' 성장 지원 실현하고, 코로나19에 따른 교육격차, 정서심리, 틈새 돌봄 지원을 통해 학교와 마을이 함께하는 교육 회복 실현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사업은 2년 이상의 교육 활동 경험과 학생활동에 안전하고 쾌적한 공간을 운영할 수 있는 마을 기관(작은 도서관, 마을 기관, 청소년 기관 등)을 대상으로 모집한다. 공모 서류 제출 기간은 지난 17일부터 오는 27일까지이며, 모든 제출 서류는 이메일로 받는다.



PHOTO NEWS
TV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