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대학생을 위한 장학금 모음
대구시 대학생을 위한 장학금 모음
  • 왕보경 기자
  • 승인 2021.10.12 17: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달서인재 육성장학 재단'과 '수성 인재 육성장학 재단'의 장학금
각 구민, 대학생을 위한 장학금
[사진 = 수성인재육성장학재단 홈페이지 제공]

[교육정책뉴스 왕보경 기자] 대구의 장학사업 단체들이 대구 발전 선도를 위해 다양한 기금과 장학 사업을 펼치고 있다. 

 '달서구'의 인재육성장학금 

대구의 거대 자치구로, 지역 발전을 선도하고 있는 '달서구'에서 '달서인재 육성장학 재단'을 설립했다. 대구 달서구의 '인재육성장학금은 1년 이상 달서구 관내 주소를 두고 거주하는 구민 및 자녀에게 지급한다.

'진학 장학금'은 당해 연도에 입학한 학생들을 지원해 주는 장학금으로, 선발된 장학생 10명에게 지급된다. 고3 전체 이수과목의 60% 이상이 1등급 이상인 자 또는 대학 수학 능력 평가 결과 국어, 수학, 영어 등급의 합이 7 이내인 자만 지원이 가능하다. 1인당 230만 원의 장학금이 지급되며, 선발 시기는 4월 중이다.

'희망 장학금'은 저소득 주민 자녀를 대상으로 하는 장학금으로, 고등학생과 대학생 각각 10명에게 지급된다. 직전 학기 12학점 이상 이수자로, 100점 만점의 70점 이상인 자 (입학생은 고3 전체 이수과목의 50% 이상이 6등급 이상), 재산 200백만 원 이하, 해당 연도 기준 증위 소득 이내의 학생만 신청할 수 있다. 선정된 대학생은 1인당 230만 원의 장학금을 지급받을 수 있으며, 선발 시기는 10월 중이다. 단, 당해 2학기 등록금에서 타 장학금 수혜금액을 차감하고 최대 230만 원 된다.

'성적 우수 장학금'은 성적 우수자에게 지급하는 장학금으로, 대학생 15명에게 지급된다. 직전 학기 12학점 이상 이수자로, 100점 만점의 90점 이상인 자만 지원 가능하다. 선발시기는 10월 중이다. 성적 우수 장학금은 지급기준금액에서 당해 2학기 타 장학금(학비감면 포함) 수혜 금액을 차감하고 지급된다. 

'특기 장학생'은 예술, 체육, 문학, 기능 분야 특기자에게 지급하는 장학금이다. 예체능 분야 학생 중 2년 내에 시, 도 단위 대회에서 우승을 했거나, 전국 규모 대회 3위 이상 입상을 한 기록이 있는 자에게 자격이 주어진다. 초, 중, 고 대학생을 총 8명 선정하며, 이 중 대학생은 2명을 선발한다. 초중고 학생들에게는 1인당 80만 원, 대학생에게는 1인당 230만 원을 지급한다.

'수성구'의 수성인재장학생

대구 수성구의 '수성 인재 육성장학 재단'에서도 장학생을 모집하고 있다. 총 지원 규모 82명, 1억 원을 지급하는 이번 사업은 본인 또는 부모가 수성구에 1년 이상 거주하고 있는 대구 시내 소재 초, 중, 고 재학생 및 국내 대학 재학생을 대상으로 한다. 이번 장학금 신청은 지난 5일부터 오는 15일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성적 우수 장학금'은 대학생과 검정고시 합격 청소년을 대상으로 지급된다. 장학생은 등록금 범위 내에서 200만 원의 장학금을 받을 수 있다. 국내 대학 재학생을 대상으로 하고 있다. 학기 당 12학점 이상 이수한 2020년 2학기, 2021년 1학기 100점 만점 평균 90점 이상 (1학년의 경우, 2021년 1학기 성적 100점 만점 평균 90점 이상), 소득 분위 9분위 이내, 봉사시간이 10시간 이상인 자만 지원이 가능하다.

'희망장학금'은 기초수급자 및 차상위 가정의 학생을 대상으로 하며 1인당 200만 원이 지급된다. 생활비 성격의 장학금으로 대학생 학자금 중복지원에 해당하지 않는다.  학기 당 12학점 이상 이수자, 2020년 2학기, 2021년 1학기 100점 만점 평균 80점 이상 (1학년의 경우, 2021년 1학기 성적 100점 만점 평균 80점 이상)이라는 자격 요건을 가진다. 

오는 15일 오후 6시까지 접수를 받을 예정이며, 방문 또는 등기 우편으로 신청을 받고 있다. 마감 뒤, 10월 중 장학생 심사가 진행된다. 오는 11월 지원 대상자를 확정하고 통보할 예정이다. 장학금 별 구비 서류가 다르기 때문에 지원자는 붙임 공고문과 정확한 구비 서류를 확인해야 한다.  



PHOTO NEWS
TV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