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 '외국어교육 지원센터', 2020년 들어선다
익산 '외국어교육 지원센터', 2020년 들어선다
  • 이종환
  • 승인 2019.01.06 1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학생 및 주민들에 다양한 외국어 교육기회 제공 기대
ⓒ전라북도교육청

[교육정책뉴스 이종환 기자] 전라북도 교육청(김승환 교육감)이 옛 이리남중 유휴교사를 활용해 외국어교육지원센터를 설립하고 학생 및 지역 주민에게 다양한 외국어프로그램 교육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외국어교육지원센터는 총 사업비 60억원(자체예산 45억원, 익산시청 15억원)으로 지상 3층 건물에 23.5개 교실과 급식실이 들어선다. 오는 3월 착공, 2020년 3월 개원 예정이다.

익산지역 초·중·고교생을 포함해 교사와 학부모 및 시민 모두가 이용할 수 있으며 최대수용인원은 1회 100명이다.

주요 프로그램은 체험중심 몰입형 영어교육, 중국어·독일어·베트남어 등 초급반부터 실력반까지의 수준별 외국어교육, 시민 외국어교육, 세계문화유산체험 등을 진행할 계획이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상황·체험 중심의 언어교육을 통해 외국어에 대한 학생들의 흥미와 자신감, 소통능력을 향상시키고 실생활 외국어 능력을 키우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