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감사결과, 연세대 전 부총장 딸 대학원 부정입학
교육부 감사결과, 연세대 전 부총장 딸 대학원 부정입학
  • 박혜빈
  • 승인 2020.07.16 09:5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경태 전 연세대 국제캠퍼스 부총장, 연세대 대학원에 딸을 부정입학
연세대학교, 출처: 연합뉴스
연세대학교, 출처: 연합뉴스

[문화뉴스 MHN 박혜빈 기자] 교육부 종합감사에서 연세대 대학원에 딸을 부정입학시킨 것으로 드러난 교수는 이경태 전 연세대 국제캠퍼스 부총장으로 확인됐다.

16일 교육부와 연세대에 따르면 이 대학 평가위원 교수 6명은 2016년 이 전 부총장의 딸 A씨를 경영학과 일반대학원에 합격시키고자 주임교수와 짜고 지원자들의 구술시험 점수를 조작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당시 대학성적과 영어성적 등 정량평가가 이뤄진 서류 심사에서 지원자 16명 중 9위에 머물렀지만 이후 정성평가 방식의 구술시험에서 100점 만점을 받아 최종 합격한 것으로 파악됐다. 반면에 서류평가를 1, 2위로 통과한 지원자 2명은 구술시험에서 각각 47점, 63점을 받아 탈락했다. A씨의 부친인 이경태 교수는 2016년 당시 국제캠퍼스 부총장을 지냈다.

이같은 사실은 지난 14일 발표된 교육부의 연세대 종합감사 결과에 포함됐다. 교육부는 부정입학 관련자들을 업무방해 혐의로 검찰에 수사 의뢰했으며, 연세대는 해당 교수들에 대한 징계 절차에 착수하는 한편 추후 A씨의 입학 취소 여부도 검토할 방침이다.

 

--

교육부 감사결과, 연세대 전 부총장 딸, 대학원 부정입학

이경태 전 연세대 국제캠퍼스 부총장, 연세대 대학원에 딸을 부정입학



관련기사

PHOTO NEWS
TV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