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교육청, ‘식품알레르기 대체식단 시범사업’ 대폭 확대
부산교육청, ‘식품알레르기 대체식단 시범사업’ 대폭 확대
  • 노예진 기자
  • 승인 2021.04.14 16: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품알레르기 유병학생, 해마다 증가추세 보여
초등학교 18개교와 고등학교 2개교 등 모두 20개교에서 실시

[교육정책뉴스 노예진 기자] 갈수록 식품알레르기 증상을 보이는 학생들이 증가함에 따라 부산시교육청이 ‘학교급식 식품알레르기 대체식단 시범사업’을 대폭 확대 운영키로 했다.

부산광역시교육청은 지난 4월부터 12월까지 ‘학교급식 식품알레르기 대체식단 시범사업’을 부산지역 초등학교 18개교와 고등학교 2개교 등 모두 20개교에서 실시한다고 14일 밝혔다. 이 사업은 부산시교육청이 지난 2019년 전국 최초로 초등학교 5개교를 대상으로 시작한 것으로 2020년 초등학교 10개교를 대상으로 운영했다.

식품알레르기란 식품을 섭취했을 때 특정 식재료에 대해 인체 면역계의 과잉반응으로 두드러기, 설사, 구토 등 증상을 일으키는 것을 말한다. 시범학교는 식품알레르기 증상을 보이는 학생들에게 알레르기 유발 식품과 비슷한 영양소와 모양을 가진 식품으로 대체식단을 만들어 주 1회 이상 제공한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부산시교육청은 이들 학교를 지원하기 위해 ‘학교급식 식품알레르기 대체식단 운영 매뉴얼’, ‘식품알레르기 대체식단 및 면역력 증진 레시피’, ‘식품알레르기 교수학습과정안’, ‘영양상담업무매뉴얼’ 등을 제작・보급한다.또, 영양교사와 영양사를 대상으로 학교급식 식품알레르기 관리 역량을 향상하기 위한 식품알레르기 연수를 실시하고, 식품알레르기 대체식단 운영 성과보고회도 개최할 예정이다.

특히, 부산시교육청은 지난 2018년부터 매년 부산지역 모든 초・중・고・특수학교 학생을 대상으로 식품알레르기 전수조사를 실시해 ‘식품알레르기 유병 실태 및 추이’를 분석하여 식품알레르기 관련 정책에 반영하고 있다. 연도별 분석 결과를 보면 부산지역 전체 학생 가운데 식품알레르기 유병학생은 2018년 3.1%(10,050명), 2019년 4.1%(12,917명), 2020년 4.8%(14,343명)등 해마다 증가추세를 보이고 있다.

부산지역 각급 학교는 학생들의 식품알레르기를 관리할 수 있도록 ‘식품알레르기 표시제’를 운영하고 있다. ‘식품알레르기 표시제’는 알레르기 유발 식품을 표시한 식단표를 학교홈페이지와 식당, 교실 등에 게재해 알레르기 유병학생이 음식을 가려 먹을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남수정 시교육청 학교생활교육과장은 “식품알레르기 유병학생에게 특정 식재료는 그 학생의 건강을 위협하기도 한다”며 “식품알레르기 대체식단은 식품알레르기 유병학생들에게 안전한 급식으로 균형있는 영양을 섭취하도록 하는데 많은 도움이 되고 있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PHOTO NEWS
TV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