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교육청-행복나눔재단, 장애학생 '맞춤형 교육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
서울시교육청-행복나눔재단, 장애학생 '맞춤형 교육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
  • 노예진 기자
  • 승인 2021.04.15 09: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반 유치원, 초등학교, 고등학교 맞춤 프로젝트 제공할 계획
“앞으로 장애 유형별 특성에 맞는 전문적 지원하겠다”

[교육정책뉴스 노예진 기자] 서울시교육청은 시각장애·청각장애·지체장애 학생들의 맞춤형 교육 지원을 위해 행복나눔재단과 15일 오전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이번 업무협약은 장애 유형별 특성에 맞는 전문적 지원을 통해 장애 학생의 학습권을 보장하고, 안정적인 학교생활을 지원하기 위해 추진되었다.

사진=서울시교육청
사진=서울시교육청

일반 유치원이나 초등학교에 재학 중인 시각장애 아동을 위한 ‘점자 문해력 향상 프로젝트’를 진행하여 점자 교육 교재 교구를 지원하고, 시각장애 아동 부모교육 실시한다. 일반 고등학교에 재학 중인 청각장애 학생의 교실 수업 및 원격수업에 필요한 ‘문자 통역 서비스 지원 프로젝트’를 통해 청각장애 학생들의 학습을 지원한다. 또한, 유치원 및 초등학교(특수학교 포함)에 재학 중인 뇌 병변 및 지체장애 학생들을 대상으로 ‘이동성 향상 프로젝트’를 추진하여 맞춤형 휠체어 및 전동키트를 제공할 계획이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창의적이고 지속 가능한 사업모델을 개발하고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펼쳐온 행복나눔재단의 설립 비전은 교육의 희망 사다리를 복원하여 장애학생을 비롯한 모든 학생의 학력을 책임지는 서울교육의 정책 방향과도 일치한다”라며, “앞으로 장애 유형별 특성에 맞는 전문적 지원으로 장애학생의 학교생활을 촘촘하게 지원하도록 행복나눔재단과의 협력관계를 강화하겠다”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PHOTO NEWS
TV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