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교육청, 일본 방사성 오염수 바다 방류 철회 강력 촉구
광주교육청, 일본 방사성 오염수 바다 방류 철회 강력 촉구
  • 장연서
  • 승인 2021.04.15 14: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사능 오염수 방류는 돌이킬 수 없는 재앙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 바다 방류 결정 강력 규탄
장 교육감, 일본 수산물 학교 급식 사용 않겠다고 전해
사진=광주광역시 교육청 제공
사진=광주광역시 교육청 제공

[교육정책뉴스 장연서 기자] 장휘국 광주시 교육감이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 탱크에 보관하고 있는 방사성 오염수를 바다에 방류하기로 결정한 것과 관련해, 일본 정부의 즉각적인 철회를 촉구했다.

14일 성명을 통해 전달한 바에 의하면, 일본 정부는 오염수를 인체에 무해한 수준까지 희석해 방류한다는 방침이지만 삼중수소 등 일부 방사성 물질이 걸러지지 않는다. 이에 따라 일본 정부는 태평양 전부를 오염시키는 해양 방류가 아니라 탱크를 증설해 오염수를 장기 보관하면서 다른 대안을 찾아야 한다며 그의 생각을 전했다.

이어 “방사능 오염수가 방류되면 해양 생태계가 파괴되는 것은 물론 전 세계 모든 인류에게도 돌이킬 수 없는 재앙이 될 수밖에 없다”라며 “바다는 모든 인류의 공동 소유이며, 미래 세대의 사회적 자산으로 모두의 바다를 더럽힐 권리는 일본에 있지 않다”라고 강조했다.

장 교육감은 특히 “광주시 교육청은 우리 아이들의 안전을 위해 일본 수산물을 학교 급식에 사용하지 않을 것을 약속한다”라며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 바다 방류 결정을 강력 규탄하며, 즉각적인 철회를 촉구한다”라고 강력하게 밝혔다.

 



PHOTO NEWS
TV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