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자유시민대학, 외교 분야 평생교육, '국민외교 열린캠퍼스' 운영
서울자유시민대학, 외교 분야 평생교육, '국민외교 열린캠퍼스' 운영
  • 정영주 기자
  • 승인 2019.05.07 1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교부와의 협력하에 브라질, 프랑스, 베트남, 덴마크 등 4개국 주한 대사관과 연계하여 운영
출처 : 서울시
출처 : 서울시

[교육정책뉴스 정영주 기자] 오늘(6일) 서울시는 평생학습기관인 서울자유시민대학에 외교 분야 평생교육 강좌를 개설한다고 밝히었다.

시는 이달부터 연말까지 외교부와의 협력하에 브라질, 프랑스, 베트남, 덴마크 등 4개국 주한 대사관과 연계한 '국민외교 열린캠퍼스'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국민외교 열린캠퍼스'에서는 관련 학과 교수, 전, 현직 대사  등 외교 전문가가 직접 강의를 맡고, 서울 주재 대사관과 문화원 등의 다양한 외교시설을 방문하고 체험하는 현장수업도 갖는다.

오는 5월 14일부터 6월 14일까지 총 5차례로 첫 강의 '베트남 대사관 연계 시민대학'이 진행된다.

이어서 덴마크, 브라질, 프랑스 순으로 개강이 되며 자세한 일정은 확정이 되면 공지가 될 예정이다.

수강생들은 강의를 수료한 후 서울자유시민대학 내의 연구모임인 '시민연구회'에 소속되어 외교 관련 연구모임을 이어나갈 수 있는 혜택도 갖게 된다.

오는 12일까지 '서울시평생학습포털'에서 서울시민 대상으신청을 받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