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교육청, 일제 잔재 및 군사문화 바로 알기 조사 진행
인천시교육청, 일제 잔재 및 군사문화 바로 알기 조사 진행
  • 노만영
  • 승인 2020.09.01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술국치 제 110주년을 맞아 조사 진행
일제식 지명, 교명, 친일인사가 만든 교가 등 발견
조사 완료 후 보고서 배포 예정
출처: 인천광역시 교육청, 도성훈 인천광역시교육감

[교육정책뉴스 노만영 기자] 인천시교육청이 인천 학교 내 남아있는 일제 잔재 및 군사문화 바로 알기 조사를 진행했다.
 
인천광역시교육청은 지난 29일 제110주년 경술국치를 맞아 '인천 학교 내 남아있는 일제 잔재 및 군사문화 바로 알기' 조사를 진행했으며, 현재 조사 결과에 대해 정밀화 및 학술 검토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인천시교육청은 작년 12월에 민족문제연구소 인천지부와 업무 협약을 맺고 전문적인 조사를 의뢰했다. 

기초 사료 조사를 시작으로 올해 3월부터 5월까지 관내 학교의 상징물과 조형물에 대한 1차 전수조사를 마쳤으며, 현재 학교 현장의 의견수렴과 협의회를 거쳐 3차 검토가 진행 중이다.

연구진은 일제식 지명과 관련된 교명, 친일인명사전에 등록된 인물이 작사 또는 작곡한 교가, 학교 내 일본식 석등이나 조형물, 군사문화 일부로 여겨지는 동상 등을 발견했다고 보고했다.

향후 연구진이 검토를 완료하면 인천시교육청은 모든 학교에 보고서를 배부할 예정이다. 또한 교육공동체가 일제 잔재와 군사문화에 대한 정확한 정보와 인식을 공유하고, 자율적으로 개선해 나갈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도성훈 교육감은 "객관적으로 사실을 확인하고 충분히 검토한 후 학교에 알리고자 한다"며 "시간이 걸리더라도 교육적으로 개선해 나가는 것이 미래 세대를 위해 우리가 할 일이다"고 강조했다.

----

인천시교육청, 일제 잔재 및 군사문화 바로 알기 조사 진행

경술국치 제 110주년을 맞아 조사 진행
일제식 지명, 교명, 친일인사가 만든 교가 등 발견
조사 완료 후 보고서 배포 예정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