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교육청, 교직원 코로나 확산에 등교수업 중단, 28일까지 원격수업 진행한다
인천시교육청, 교직원 코로나 확산에 등교수업 중단, 28일까지 원격수업 진행한다
  • 전은실
  • 승인 2020.08.24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서구지역 교직원, 학생 코로나19 확진 판정
유치원, 초등학교 돌봄교실은 정상 운영
28일까지 원격수업 결정, 이후 등교 여부는 아직 '불투명'
사진출처= 연합뉴스
사진출처= 연합뉴스

[교육정책뉴스 전은실 기자] 인천시교육청이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고3 학생을 제외한 인천 서구 관내 유, 초, 중, 고등학교와 특수학교의 원격수업 전환 조치를 내렸다. 

인천광역시교육청은 최근 서구 관내지역에 학생 및 교직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시민들의 불안감이 커지는 가운데 교육부와 보건당국의 합의를 거쳐 이와 같은 결정을 내린 것으로 전했다. 원격수업은 24일부터 28일까지 진행될 예정이며 이후 등교 여부는 추이를 지켜보고 결정할 예정이다. 

입시를 앞두고 있는 고등학교 3학년만 등교수업으로 학사일정을 운영하게 되며, 긴급 돌봄이 필요한 유치원생, 초등학교의 돌봄교실은 방역 지침을 철저히 준수하며 정상 운영된다. 

또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 기간인 9월 11일까지는 학생, 학부모, 교직원들에게 노래방, PC방 등 다중이용시설 출입 및 소모임, 종교활동, 타지역 방문 자제를 함께 당부했다. 

한편, 도성훈 교육감은 "코로나19 지역감염 확산에 따른 위험 상황에 학교 구성원들의 안전을 지키기 위한 선제적 조치"라며 "학생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며 원격수업이 차질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
인천시교육청, 교직원 코로나 확산에 등교수업 중단, 28일까지 원격수업 진행한다

인천 서구지역 교직원, 학생 코로나19 확진 판정
유치원, 초등학교 돌봄교실은 정상 운영 
28일까지 원격수업 결정, 이후 등교 여부는 아직 '불투명'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