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아프기 전에 조금만 아프자' 충북 초,중학교 예방접종 현황
'많이 아프기 전에 조금만 아프자' 충북 초,중학교 예방접종 현황
  • 이솔 기자
  • 승인 2019.06.07 2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등학생 92.5%, 중학생 약 79.7% 예방접종 완료... 미접종자 신속한 접종 권고

 

출처 : 연합뉴스
출처 : 연합뉴스

[교육정책뉴스 이솔 기자]7일 충북도에 따르면 충북 초등학교 입학생의 7%, 중학교 입학생의 20%가량이 감염병 필수 예방접종을 제대로 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초등학생 입학 예정자는 DTaP(디프테리아, 파상풍, 백일해), IPV(소아마비), MMR(홍역, 유행성이하선염, 풍진), 일본뇌염 등 4종의 접종을 마쳐야 한다.

중학교 입학 예정자는 Tdap 또는 Td(디프테리아, 파상풍, 백일해), HPV(사람유두종바이러스·여학생만 대상) 등 2종을 접종해야 한다.

비용은 모두 무료다. 보건소나 위탁 의료기관에서 백신을 맞으면 된다.

 

그러나 이달 현재 도내 초등학교 입학생 1만4천741명 중 4종의 백신을 모두 접종한 비율은 92.5%(1만3천628명)다.

백신별로 접종률을 보면 DTaP 97%(1만4천300명), IPV 97.8%(1만4천415명), MMR 98.1%(1만4천466명), 일본뇌염 93.3%(1만3천754명)다.

중학교 입학생 1만3천521명 중 2종 백신 접종 비율은 79.7%(1만782명)다.

Tdap 또는 Td 접종률은 85.4%(1만1천545명), HPV 접종률은 79.4%(5천237명)다.

이에 따라 충북도는 초·중학교에 입학생 접종 여부를 확인하고, 미접종자에 대해서는 신속한 접종을 권고할 것을 당부했다.

또한, 도 관계자는 "미접종자가 없도록 예방접종 여부를 철저히 확인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