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 책방 맞나요?" 이색 서점 탐방 서울편
"여기 책방 맞나요?" 이색 서점 탐방 서울편
  • 이솔 기자
  • 승인 2019.09.16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만 찍어도 좋은 도서관, 블루스퀘어 북파크, 서울책보고, 사적인 서점

[교육정책뉴스 이솔 기자] 도서관, 그 가구들마저도 딱딱할 것만 같은 이름이다. 항상 조용하고 따분할 것만 같은 도서관에 새로운 바람이 불었다. 마치 도서관인듯, 인스타 사진 명소인듯 한 이러한 도서관들은 그 외관으로도, 소장한 자료들도 상당히 눈에 띈다. 서울시에 위치한 도서관 혹은 서점 중, 이러한 명소 3곳을 꼽아보았다.

 

출처 : 북파크 홈페이지
출처 : 북파크 홈페이지

1. 블루스퀘어 북파크

이태원의 블루스퀘어에 위치하고 있는 북파크는, 과학과 예술에 관한 책을 중점적으로 다루고 있으며, 공연장과 강의장 등에서 진행하는 다양한 이벤트와 연계된 복합문화공간 중 하나이다. 북파크는 기초과학의 대중화라는 이념 아래 세워졌으며, 그에 걸맞은 도서들이 우리를 기다리고 있다.

홈페이지의 소개글에서도 알 수 있듯, 과학을 많이 강조하는 이 곳은 과학 관련 미니콘서트, 강연 등을 진행한다. 이러한 성향 뿐만 아니라, 내부 인테리어 또한 책을 읽기 편한 소파와 의자 등이 비치되어 있어, 과학을 좋아하던, 그렇지 않던 많은 사람들이 발걸음을 하고 있다. 지하철 6호선 한강진역에 인접해 있다.

 

출처 : 서울책보고 홈페이지 캡쳐

 

2. 서울책보고

그 이름에서도 알 수 있듯, 책의 보고(귀중한 물품이 보관된 곳)이며 예전부터의 헌책 등을 모아놓은 헌착방이 유명하다. 이 헌 책방의 디자인이 바로 위의 사진처럼 아치형 수납장이다. 헌 책방 이외에도 서울책보고는 독립출판물에 대한 자료들과 독서라는 문화활동을 기점으로 풍성한 문화활동을 진행하려고 하고 있다. 이 곳에서도 명사들의 강연과 책 나눔 등의 행사를 개최하고 있으며, 독서라는 활동 아래 지역연계, 독서교육 프로그램 등을 진행하고 있다. 2호선 잠실나루역에서 인접한 위치에 있다.

 

출처 : 사적인 서점 페이스북 캡쳐
출처 : 사적인 서점 페이스북 캡쳐

3. 사적인 서점 

다소 정적인 이미지처럼 보이는 사적인 서점은, 최근 여러 커플들의 데이트 코스가 된 서점이라는 공간의 트렌드에서 벗어나, 독서라는 본연의 이미지에 충실한 공간이다. 서점이라는 곳이 원래 그렇듯 혼자 책을 읽고 즐기는 공간이지만 가벼운 분위기를 제공하고 있다. 하지만, 이색 서점이니만큼, 이 서점에는 강력한 무기가 있는데, 바로 '책 처방'이다. 이 곳에서는 책 처방사인 서점 주인분과의 1:1 독서상담인 책 처방을 진행할 수 있으며, 상담자의 성향에 맞는 책을 추천해준다. 서점은 5호선 광화문역 인근에 위치해있다.

 

---------------

"여기 책방 맞나요?" 이색 서점 탐방 서울편

사진만 찍어도 좋은 도서관, 블루스퀘어 북파크, 서울책보고, 사적인 서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