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교육청, 학령인류감소에 따른 미래 교육체제 구축
경북교육청, 학령인류감소에 따른 미래 교육체제 구축
  • 장연서
  • 승인 2021.04.22 17: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초‧중 통합운영학교 정책연구 본격 추진
미래 경북교육체제 위한 발걸음에 가까이
사진=경북교육청 제공
사진=경북교육청 제공

[교육정책뉴스 장연서 기자] 경북교육청은 학령인구 감소에 따른 미래 경북교육체제 구축을 위해 통합 운영학교 지정 및 교육정책 연구를 확대하고 있다.

학령인구 감소 문제에 대응하기 위해 올해부터 유‧초‧중 통합 운영학교 정책 연구학교를 지정해 3년간 운영하고, 지난 2019년 한국교육과정평가원 위탁 연구를 시작으로 2020년 3건, 2021년 2건의 정책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임종식 교육감은 "경북지역의 학령인구 감소가 타지역과 비교해 볼 때 심각한 상황이지만, 경북교육청은 미래지향적 관점에서 모든 학생에게 양질의 교육 여건을 마련하기 위해 최선의 준비를 다하겠다"라며 다음과 같은 시행계획을 전했다.

유‧초‧중 통합 운영학교 연구학교 지정

통합 운영학교란 학교급이 다른 2개 이상의 소규모 학교를 통합해 인적, 물적 자원을 공유, 통합 활용하는 학교를 말한다. 통합된 학교급 간 교사들의 협조 및 지원으로 다양하고 폭넓은 정규, 방과 후 교육 프로그램 및 특별활동과 상치교사 문제 해소를 통한 질 높은 수업이 이뤄질 수 있다.

업무 분장 통합에 따른 교원의 업무 부담 감소뿐만 아니라 학교 운영비, 각종 시설 및 기자재 공동 이용을 통한 재정운영의 효율성과 무학년제, 집중이수제의 시범적 도입 등 학제,학교 운영상의 유연성을 제고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경북교육청은 영덕 지품초병설유치원, 지품초, 지품중학교를 유‧초‧중 통합 운영학교 연구학교로 지정하고 앞으로 3년간 운영한다. 연구학교의 사례를 도내 16개 통합운영학교와 일반학교로 확대할 계획이다.

통합 운영학교 연구학교는 학교 운영의 자율성을 확대하고 프로그램 운영비를 지원한다. 특히, 외형적인 학교급의 통합이 아닌 교육과정 운영, 행‧재정 지원, 학교 조직 및 업무분장 등에서 운영 방안을 연구한다.

2021년 경북교육청 통합 운영학교는 초‧중 통합 운영학교 9교, 중‧고 통합 운영학교 7교로 총 16교가 있다.

교육체제 구축을 위한 정책 연구 확대

2019년 정책연구는 학령인구 감소에 따른 미래 경북교육체제 구축을 위한 기초연구로, 소규모 학교의 교육과정 지원, 자유 학구제 정책의 안정적 확대 지원(에듀 버스, 통학 지원 네트워크 구축 등) 등이 제안됐다.

2030 경북교육 중장기 발전 계획 연구에서는 미래성, 자율성 등의 8가지 정책 가치와 미래역량을 기르는 경북교육, 참여와 소통의 교육 자치 등 8가지 정책 방향을 제시한다.  

올해는 '경북형 통합 운영학교 운영 방안 연구', '공립형 대안학교 설치 및 운영 방안에 대한 연구'가 진행 중이다. 

미래 경북교육체제 구축 본격화

경북교육청은 정책 연구 결과를 반영해 경북 특화 교육과정 운영 지원, 작은 학교 살리기 등의 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한다. 또, 공동 수업 학교, 원격 화상 수업 학교, 도‧농 상생 학교, 초-중 연계 학교, 원도심 살리기 마을 연계 교육과정 운영 등을 지원하고 있다. 

농산어촌의 작은 학교는 통폐합이 아닌 작은 학교 살리기 정책으로 전환하고 복식 학급 맞춤형 수업 지원, 농산어촌 성장학교 지원, 작은 학교 자유 학구제, 우수학교 인증제 등의 정책을 계획하고 있다.


관련기사

PHOTO NEWS
TV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